Employment 제 29호 (2012년 09월)





▶연재보기 < 긴급출동 SOS 서류전형 구조대 >

[긴급출동 SOS 서류전형 구조대] 스펙 홍수 이력서를 구하라!

홍수 난 듯 넘쳐흐르는 스펙으로 서류 전형에서 줄줄이 낙방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가뭄처럼 말라붙은 스펙으로 당당히 면접 티켓을 거머쥐는 이들이 있는데도 말이다. 이력서 스펙은 많을수록 좋다? 이것은 초보 지원자들의 대표적인 착각. 그들이 놓치고 있는 건 ‘스펙 포장하기’의 노하우다.


직무와 관계없는 스펙 ‘적으나 마나’

서류 전형을 제대로 준비하기 위해서는 지원하는 기업의 채용 전형을 이해하는 것이 우선이다. 삼성그룹처럼 처음부터 서류 필터링 기준을 공개하고 그에 맞춰 전형을 진행하는 기업들이 있다. 이런 경우라면 이력서 작성을 고민할 필요가 없다. 제시된 기준에 맞춰 항목들을 기입하면 된다.

하지만 대부분의 기업은 서류 전형에서 정량적 평가와 정성적 평가를 함께 진행한다. 이 경우 필수조건으로 요구하는 항목들뿐 아니라 이력서 안에 기술하는 내용도 중요한 평가 요소가 된다. 1~2점의 근소한 차이로 합격·불합격이 갈리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이력서로 어떻게 어필하느냐가 더욱 중요해진다.

이력서에서 변수를 만들어낼 수 있는 항목은 ‘경력 사항’이다. 인사담당자들은 지원자의 직무 경험을 파악할 수 있는 경력란을 눈여겨본다. 정성적 평가를 하는 기업이라면 이 항목이 학력이나 학점, 어학 점수 등 계량화되는 항목보다 당락에 더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랜드 신입채용 담당자도 “영어 점수는 없어도 되지만 아르바이트나 인턴십 등 실제로 직무에 대해 경험한 내용이 있는지의 여부는 중요하다”고 밝혔다.

위의 사례처럼 학창 시절 이곳저곳에서 활동한 경력이 많다면 그동안의 성과를 과시하려는 욕심에 일일이 모든 경험을 나열하곤 한다. 그러나 지원한 직무와 관련 없는 경험이라면 아무리 써도 의미가 없다. 마케팅 직군에 지원했다면 불필요한 경력은 제외하고 ‘왜 이 분야에 지원했는지’를 설명할 수 있는 경험들을 정리해 적어야 한다.

경험의 양보다는 질이 더 중요하다는 것이 인사담당자들의 공통적인 조언. SK텔레콤 신입채용 담당자는 “동아리나 학회처럼 소소한 경험일지라도 지원한 분야에 대해 준비했다는 점이 보이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경력 사항의 내용은 간결하면서도 구체적인 성과가 드러나도록 작성할 것.

마지막으로 기억할 것은 이력서와 자기소개서는 상호 보완적인 관계라는 점. 이력서에 내세울 스펙이나 경력이 없다고 미리 좌절할 필요는 없다. 이력서에서 역량을 보여주지 못했다면 자기소개서를 통해 직무 역량을 쌓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했음을 강조해야 한다. 반대로 고스펙 지원자들은 ‘책상 앞에만 앉아 있느라 대인 관계가 좋지 않을지 모른다’는 편견을 줄 수 있으므로 동아리나 학회, 아르바이트 등 다양한 활동 경험을 사례로 들어 균형을 갖춘 인재라는 점을 어필하는 것이 좋다.



글 김보람 기자 bramvo@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연재보기 < 긴급출동 SOS 서류전형 구조대 >

입력일시 : 2012-11-06 09:45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