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142호 (2017년 10월 18일)

김윤 삼양그룹 회장 “글로벌 기업 도약의 기반은 R&D”


(사진) 김윤 삼양그룹 회장(오른쪽)이 17일 판교 삼양디스커버리센터에서 열린 ‘삼양이노베이션 R&D페어 2017’에서 우수 연구 과제를 살펴보고 있다. /삼양그룹 제공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삼양그룹이 R&D를 원동력으로 성장과 혁신을 추진해 ‘글로벌 스페셜티’ 기업으로 도약하기로 했다.

삼양그룹은 판교 삼양디스커버리센터에서 ‘삼양이노베이션 R&D 페어 2017(SIRF 2017)’을 개최했다고 17일 발표했다.

SIRF는 삼양그룹 연구원들이 1년간의 R&D 성과를 전시·발표하고 공유하는 행사다. 삼양그룹은 2012년부터 매년 행사를 개최해 연구원들의 R&D 의욕을 고취시키는 한편 지식 공유의 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번 SIRF 2017에는 삼양그룹의 식품·화학·정보전자소재·의약바이오 연구소에서 특허, CoP(Community of Practice), 신제품 및 신기술 등 총 80건의 연구 성과를 전시했다.

삼양그룹은 이날 행사에서 사업 경쟁력 강화와 이익 제고에 기여한 우수 특허 2건, CoP 3건, R&D 성공 사례 3건을 시상했다.

올해에는 특히 우수 CoP 시상이 최초로 도입돼 눈길을 끌었다. CoP는 사업성이 있는 연구과제를 제안하기 위한 학습 및 연구 소그룹 활동이다.

이날 행사에는 김윤 삼양그룹 회장을 비롯해 김원 부회장, 김량 부회장, 김정 사장 등 회장단 전원과 계열사 대표 및 주요 임원, 팀장 등 약 240여 명이 참석해 R&D에 대한 그룹 차원의 관심을 증명했다.

김윤 삼양그룹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글로벌 스페셜티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기반은 R&D”라며 “오픈 이노베이션·시장 및 고객 중심 연구·데이터 기반 R&D를 실천해 달라”고 당부했다.

choies@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7-10-17 15:47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 한경BUSINESS 페이스북
  • MONEY 페이스북
  • MONEY 인스타그램
  • 한경BUSINESS 포스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