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142호 (2017년 10월 18일)

종근당바이오, 서울대와 장내미생물 공동 연구


(사진) 이정진 종근당바이오 대표(왼쪽)와 최원규 서울대 그린바이오과학기술연구원장이 협약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종근당홀딩스 제공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종근당바이오는 19일 관악구 서울대에서 서울대 그린바이오과학기술연구원과 ‘장내미생물은행 설립 및 마이크로바이옴(장내미생물의 유전정보) 공동 연구개발’ 협약식(MOU)을 가졌다고 20일 발표했다.

종근당바이오와 서울대는 이번 협약으로 연말까지 서울대 평창캠퍼스에 ‘장내미생물은행’을 설립, 건강한 사람의 대변을 기증받아 연구에 활용하는 등 인체에 유익한 장내미생물 발굴에 나선다. 향후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마이크로바이옴 맞춤형 프로바이오틱스 제품과 장 질환 치료를 위한 대변이식술 시료를 개발할 계획이다.

종근당바이오는 유산균의 안정성을 증대시키는 배양기술에 대한 특허를 획득하고 기능성이 입증된 양질의 프로바이오틱스를 생산 중이다. 또한 항비만, 골다공증 개선, 신장질환 개선에 효과적인 기능성 프로바이오틱스 연구 등 다수의 국가 R&D 과제를 진행하고 있다.

종근당바이오는 장내미생물 연구 분야에서 다양한 연구 성과를 축적해온 서울대와의 업무협약으로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프로바이오틱스 제품 개발에 더욱 속도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종근당바이오 관계자는 “최근 장내미생물이 면역력뿐만 아니라 다양한 질병에도 관여한다는 연구결과들이 발표됨에 따라 마이크로바이옴 연구의 필요성도 점차 커지고 있다”며 “이번 협약으로 국내 최대 규모의 장내미생물은행을 설립해 다양한 장내미생물의 라이브러리를 구축하고 마이크로바이옴 연구를 선진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7-10-20 11:55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 한경BUSINESS 페이스북
  • MONEY 페이스북
  • MONEY 인스타그램
  • 한경BUSINESS 포스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