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제 1102호 (2017년 01월 11일)

신한금융투자의 차별화된 분석 전략

[커버스토리 = 2016 하반기 베스트 증권사 우수상]
‘V.I.P’ 등 발간…“저금리·저성장 시대의 돌파구, 다양한 국가와 상품에 있다”


(사진) 신한금융투자 리서치센터 애널리스트들이 '베스트 증권사 우수상' 선정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서범세 기자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2016 하반기 베스트 증권사·애널리스트’ 평가 결과 ‘베스트 증권사 우수상’에 선정됐다.

신한금융투자 리서치센터는 홀세일·리테일·자산관리(WM) 등 회사의 전 영업 부문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초부터 강화된 글로벌 리서치는 세계 12개 주식시장 및 금리·원자재 등 24개 카테고리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전망 자료를 제공한다. 저금리·저성장 시대의 돌파구를 다양한 국가와 상품에서 찾고 있다.

신한금융투자 리서치센터는 지난해 다수의 중국 투자 전략 자료에 이어 ‘V.I.P(베트남·인도네시아·필리핀)’ 시리즈를 통해 해당 국가의 경제 및 증시를 점검했다. 월간 ‘미국 투자 가이드’, 월간 ‘중국비서’를 바탕으로 시장과 투자 유망 종목을 제시해 호평을 받기도 했다. 센터는 현재 베트남·인도네시아 관련 정기간행물 발간을 준비 중이다.

◆소통에 의한 신구 조합이 강점

신한금융투자 리서치센터는 자체 애널리스트 양성 과정을 만들어 결원이 생길 때마다 내부 발탁을 통해 채워 가고 있다. 이는 주니어들에게 동기부여와 역량 강화의 모티브가 된다. 신한금융투자 리서치센터가 젊은 이유다. 젊은 애널리스트들의 역동성은 양기인 센터장의 강한 리더십과 조화를 이뤄 시너지를 내고 있다.

신한금융투자 리서치센터는 틀에 박힌 리서치보다 차별화되고 새로운 시도를 지향한다. 정기 리서치 아이디어 회의를 통해 새로운 아이템을 찾고 실천한다. 섹터 애널리스트·이코노미스트·스트래티지스트는 물론 채권 애널리스트까지 의견·반론·수용을 거쳐 시장 대응력을 키워 나가고 있다.

양기인 신한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은 “글로벌 금융시장과 증권 산업 환경이 지속적으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영원한 신뢰를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기사 인덱스]
- [커버 스토리] 2016 하반기 BEST 증권사·애널리스트
- [조사 결과] 하나금융투자, 2회 연속 '대상' 수상
- [조사 방법] 36개 부문에서 837명 펀드매니저 참가
- [베스트 증권사 대상] 하나금융투자, '전성기' 굳혔다.
- [베스트 증권사 최우수상] NH투자증권, '베스트 법인영업' 1위
- [베스트 증권사 우수상] 신한금융투자의 차별화된 분석 전략
- [베스트 증권사 Golden Bull] 메리츠종금증권의 '광대승천'
- [다크호스] 베테랑 못지않은 '앙팡 테리블'
- [베스트 애널리스트는 누구] 2관왕 3명...박종대, 5연속 2관왕
- [부문별 순위] 2016 하반기 베스트 애널리스트 순위표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7-01-10 11:50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배너
콘텐츠 제작문의
시티스케이프 한경부동산
SK 텔레콤
sktel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