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제 1180호 (2018년 07월 11일)

하나금융투자 ‘섹터 기준 최다 1위’…자존심 지켰다

[커버 스토리 = 2018 상반기 베스트 증권사·애널리스트]
-베스트 증권사 최우수상, 하나금융투자
-베스트 시큐리티즈 하우스상도 수상, 7개 펀드에 직접 투자 자문도


[한경비즈니스=정채희 기자] 하나금융투자가 ‘2018 상반기 베스트 증권사·애널리스트’조사에서 베스트 증권사 최우수상 부문에 선정됐다.

이번 조사에서 하나금융투자는 베스트 리서치 2위, 베스트 법인영업 2위에 오르며 종합 순위 2위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로 2017년까지 4회 연속 이어 온 ‘베스트 증권사 대상’의 영광은 신한금융투자에 내줬지만 ‘베스트 시큐리티즈 하우스상’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며 리서치 명가의 자존심을 지켰다.

또한 ‘베스트 애널리스트’에서도 증권사 중 가장 많은 부문에서 베스트 애널리스트(스몰캡 포함)를 배출해 전통 강자로서의 저력을 보여줬다.   

모두 13개 부문서 베스트 애널리스트 내놔

‘증권 명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의 저력은 장기적인 관점에서 글로벌 메가트렌드를 내다보고 실제 이를 수익으로 현실화하는 것에서 나온다.

이 회사가 자문을 맡고 있는 ‘KTB중국1등주’를 비롯해 국내 자산 운용사들이 운용하는 7개 ‘4차산업1등주’와 ‘중국1등주’ 펀드가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조 센터장은 “리서치센터 내에만 중국 전문가가 4명이 있을 만큼 중국에 많은 비중을 두고 있다”며 “현재 중국1등주 상품은 수년째 4000억~5000억원 정도를 운용하며 수익률에서도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하나금융투자는 이번 조사에서 ‘베스트 시큐리티즈 하우스상’의 수상의 영예도 안았다. 이 상은 조사 참여 기관들의 자산 운용 규모(AUM)를 반영해 최종 순위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지난해 하반기 신설된 후 2회째를 맞았다.

우수한 인재를 보유하고 있다는 점도 하나금융투자의 강점으로 꼽힌다. 이번 조사에서 하나금융투자는 전체 36개 부문 중 스몰캡을 포함해 13개 부문에서 베스트 애널리스트를 배출했다. 이는 베스트 증권사 대상(1위)을 차지한 신한금융투자(12개 부문)를 앞서는 것이다.

특히 2017년과 2018년 상반기 주식시장을 휩쓴 제약·바이오 부문에서 1위를 배출한 것도 큰 의미가 있다. 

2관왕의 주인공을 가장 많이 배출한 것도 하나금융투자다. 올해 4명의 2관왕이 탄생했는데 이 중 하나금융투자에서만 오진원 애널리스트(보험&지주회사)와 김용구 애널리스트(시황&파생상품), 박종대 애널리스트(유통&생활소비재) 등 3명이 이름을 올렸다.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은 “급변하는 금융시장 환경에서 자산 배분과 전략 배분 등에서 수년째 우수한 성적을 기록하고 있는 것이 자랑스럽다”며 “최고의 자리에 오른 베스트 애널리스트들과 함께 투자의 나침반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poof34@hankyung.com

[커버 스토리 = 2018 상반기 베스트 증권사·애널리스트]
-조사 결과 : ‘절치부심’ 신한금융투자, 2년 만에 ‘왕좌’ 되찾다
-대상 신한금융투자 : ‘돌아온 리서치 명가’… 베스트 애널리스트 12명 ‘최다’
-최우수상 하나금융투자 : ‘섹터 기준 최다 1위’… 자존심 지켰다
-우수상 한국투자증권 : ‘톱3’로 우뚝…한국 넘어 아시아로 간다
-리서치혁신상 메리츠종금증권 : ‘젊고 강한 리서치’ 대표 주자로 우뚝
-골든불상 이베스트투자증권 : ‘골리앗 잡는 다윗’ 29인의 협업이 만든 ‘기적’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8-07-10 14:34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