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제 1237호 (2019년 08월 14일)

LVMH,글로벌 명품 시장 1위…아시아 실적 ‘쑥쑥’

[커버스토리=주식 직구시대 유망주 10선 탐구…해외 주식투자 절세법]
-Best Stocks 7
-추천 ★★



[한경비즈니스 칼럼=박석중 신한금융투자 애널리스트] 불황에도 시들지 않는 꽃, 아시아 소비 시장이 재조명 받고 있다. 중국인의 현지 구매, 해외 직구, 구매 대행 모두를 포함하면 아시아 소비자 구매 비율이 세계 명품 수요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이는 2025년 64%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벌 주요 명품 업체들이 이들의 취향을 적극 반영한 디자인과 광고 콘셉트를 내놓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아시아 소비 시장이 주요 전략지로 떠오르고 있는 만큼 명품 업체의 주가는 아시아 판매 실적과 추이를 함께한다. 아시아 내 독보적 점유율을 바탕으로 52주 신고가를 기록하고 있는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를 눈여겨봐야 한다.




◆패션·가죽사업부, 외형 성장 이끈다

LVMH는 프랑스 파리에 소재한 다국적 럭셔리 그룹이다. 가죽 가방 브랜드인 루이비통과 코냑·샴페인으로 유명한 모에헤네시의 합병으로 탄생했다. 보유 브랜드로는 루이비통·크리스찬디올·지방시·펜디·불가리 등이 있다. 지난 상반기 기준 매출 비율은 패션·가죽 41%, 유통(면세점) 28%, 화장품·향수 13%, 주류 10%, 시계·보석 8% 순이다.

LVMH는 글로벌 명품 시장 내 독보적인 1위 사업자다. 패션·면세점·주류·호텔 등 광범위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있어 매출액 규모가 타 업체의 매출 규모를 크게 웃돈다. 대표 브랜드 루이비통의 단일 매출액만 해도 구찌를 보유한 케링그룹의 매출액(163억 달러)과 유사한 수준이다.

사업부별 브랜드 포트폴리오도 탁월하다. LVMH는 그룹 자본력을 바탕으로 인지도 높은 브랜드 중심의 인수·합병(M&A)을 거듭해 왔다. 그 결과 70여 개 브랜드 법인을 보유한 명품 제국의 모습을 갖췄다.

특히 아시아 시장 내 선호도 높은 브랜드를 중심으로 성장이 지속되고 있다는 점이 긍정적이다. 동사의 아시아 매출은 2018년에 이어 지난 상반기에도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했다. 아시아 매출의 성장 견인으로 전 사 매출액은 매년 글로벌 명품 시장 성장률을 웃돌았다.

전 세계 명품 시장은 2022년까지 매년 2% 이상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중 지역 내 독보적 1위 사업자인 LVMH의 상대 성장 우위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 사업부가 고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그중에서도 매출 비율이 가장 높은 패션·가죽 사업부 성장에 주목한다. 지난 상반기 패션·가죽 사업부는 18% 성장해 전사 실적을 견인했다. 해당 제품군은 글로벌 명품 시장 내에서도 시장 대비 성장성이 높은 품목으로, 향후에도 외형 성장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패션·가죽 사업부의 성장이 지속될 수 있었던 것은 대표 브랜드 루이비통의 판매 호조 덕분이다. 아시아를 중심으로 기존 제품과 새로운 디자인 모두 견조한 실적 흐름을 보이고 있다. 인터브랜드에서 매년 발표하는 100대 베스트 글로벌 브랜드 중 명품 브랜드로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해 앞으로의 실적 성장이 기대된다.

LVMH는 2017년 디올 꾸뛰르의 지분을 추가 확보, 기존 화장품 사업 외 가방과 의류 사업까지 모두 영위하게 됐다. 디올 꾸뛰르의 제품은 모든 지역에서 판매 호조가 이어지고 있다.

패션·가죽 사업 규모가 확대됨에 따라 전 사 마진 개선까지 기대된다. 2019년 상반기 기준 패션·가죽 사업의 영업이익률은 31%로 다른 사업부가 10%대 영업이익률을 기록한 것에 비해 수익성이 높다. 매출 비율은 41%인데 비해 영업이익 비율은 61%로 이익 기여도가 높다.


[커버스토리=주식 직구시대 유망주 10선 탐구…해외 주식투자 절세법]
[주식 직구시대 유망주 10선 탐구…해외 주식투자 절세법 커버스토리 기사 인덱스]
-5년 후 최고의 해외 주식은? 14개 증권사 리서치센터 설문
-Best Stocks 10
-‘혼란 속 기회 잡자’…해외 주식, 지역별 투자 기상도
-‘24시간 계좌 개설, 실시간 시세’…더 편해진 해외투자
-주식 직구, 7월까지 27조원 몰려…증권사 수수료 수익도 ‘쑥’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37호(2019.08.12 ~ 2019.08.18)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9-08-13 10:38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 한경BUSINESS 페이스북
  • MONEY 페이스북
  • MONEY 인스타그램
  • 한경BUSINESS 포스트
2019.12
통권1253
Business 통권1253호 이미지
2019 전국 경영대 랭킹
지난호 보기정기구독신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