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 제 1149호 (2017년 12월 06일)

한은, 6년 5개월 만에 기준금리 인상

[돈이 되는 경제지표]


(사진)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1월 30일 서울 태평로 한은 본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회의 시작을 알리는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한경비즈니스=김정우 기자] 한국은행이
65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인상했다. 상당 기간 지속된 초()저금리 시대가 마침내 막을 내리게 됐다. 다만 한은은 경기와 물가 흐름 등을 고려해 추가적인 금리 인상에는 신중하겠다고 밝혀 추가 금리 인상 속도는 완만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1130일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연 1.25%인 기준금리를 연 1.50%0.25%포인트 인상했다. 한은이 마지막으로 금리를 올린 것은 2011610(3.0%3.25%)이다. 이후 경기 대응을 위해 0.25%포인트씩 여덟 차례 금리를 인하해 지난해 69일엔 연 1.25%까지 내린 뒤 17개월간 초저금리를 유지해 왔다.


이번에 한은이 금리 인상을 결정한 것은 국내 경기 회복세를 반영했다는 설명이다
. 이주열 한은 총재는 금리 인상 직후 가진 설명회를 통해 국내 경제 회복세를 반영해 그동안 저성장과 저물가에 대응하던 통화정책을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금리 인상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은은 이날 공개한 통화정책 방향 결정문에서도 올해 한국의 성장률은
10월에 전망했던 3.0%보다 높을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에도 반도체 수출 호조 등에 힘입어 잠재성장률 수준(2.8~2.9%)에 부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 한은의 이번 금리 인상이 실물경제에는 적지 않은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당장 1400조원을 넘어선 가계 부채에 비상등이 켜지게 됐다. 한은에 따르면 금리가 0.25%포인트 오르면 가계의 이자 부담은 23000억원 늘어난다.


이에 따라 향후 금리 인상 속도는 완만할 것이라는 게 전반적인 시각이다
. 이 총재 역시 금리 인상 속도에 대한 시장의 우려를 고려해 추가 금리 인상은 신중하게 결정하겠다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한은이 금리 인상의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내년에 한두 차례 추가 인상에 그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enyou@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7-12-05 10:44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2017.12
통권1151
Business 통권1151호 이미지
2017 대한민국 베스트 로펌
지난호 보기정기구독신청
배너
콘텐츠 제작문의
파리바게트
파리바게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