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 제 1179호 (2018년 07월 04일)

70달러대 올라선 유가…7월 추가 상승 여력

[돈이 되는 경제지표]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배럴당 65달러 부근에서 제한적 움직임을 보이던 유가가 오스트리아 빈에서 6월 22일 열린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의 이후 70달러대로 상승했다.

6월 시장의 최대 관심사는 OPEC 정례 회의였다. 회의 전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가 증산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관련 우려가 커졌다.

OPEC는 회의 뒤 100% 감산율을 자발적으로 낮추는 데 만장일치로 합의했다고 발표했지만 정확한 증산 규모 등을 밝히지 않았다. 향후 미국의 이란 제재에 따른 생산 차질분을 어느 국가가 증산을 통해 상쇄할 것인지에 대한 합의도 전무해 회의 결과에 안도한 시장이 유가 상승 베팅을 촉발했다는 분석이다.

주요 원유 생산국의 생산 차질 이슈도 유가 상승에 힘을 보탰다. 리비아에서는 반군이 수출 항구를 점령해 공급 차질 우려를 키웠다. 경기 불황에 따른 베네수엘라의 생산량 감소도 유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

다만 미·중 간 무역 분쟁은 추후 유가에 영향을 줄 변수로 꼽힌다.

중국은 7월 6일부터 석유 등 미국의 원자재 상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중국에 수출 중인 미국산 원유는 매월 1600만 배럴로, 석유제품까지 합하면 6억 달러 규모다. 이는 미국 전체 석유 수출 규모의 약 20%에 해당하는 만큼 미국 내 유가 하락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하지만 관세 부과에 관한 양국 간 물밑 협상이 빠르게 진행 중인데다 무역 전쟁 발발 시 두 나라 모두 피해를 볼 수 있는 만큼 협상 가능성은 아직 열려 있는 상태다.

김광래 삼성선물 연구원은 “최근 유가 급등에도 불구하고 7월 추가 상승 여력은 여전히 존재한다”며 “미국 내 원유 재고가 5년 평균보다 낮은 수준을 유지해 빠르게 감소하는 데다 미국의 이란 제재에 대한 우려 등이 시장에 상승 압력을 가해 유가는 70달러 초·중반대에서 지지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8-07-03 11:37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2018.09
통권1191
Business 통권1191호 이미지
'스파오' 성공 스토리
지난호 보기정기구독신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