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 제 1215호 (2019년 03월 13일)

‘해외 종목 투자’ 인기 얼마나 지속될까

[한상춘의 국제경제 심층 분석]
-무디스,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2.1%로 낮춰…고수익 얻으려면 주식 투자도 ‘해외로’ 



[한경비즈니스= 한상춘 한국경제 객원논설위원 겸 한국경제TV 해설위원] 지난해 이후 국내 재테크 시장에서 나타난 가장 큰 변화를 꼽으면 해외 종목 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실제로 투자 금액도 급증하고 있다는 것이다. 해외 종목 투자는 국내 종목 투자와 대체가 아니라 보완되는 개념으로, 전 세계 기업을 대상으로 직접 주식에 투자하는 방법을 말한다.

투자 대상국과 종목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지난해 이후 해외 종목 투자의 평균 수익률은 국내 종목 투자보다 2배 이상 높다. 특히 MAGA(마이크로소프트·애플·구글·아마존)와 같은 미국 기업에 투자했다면 국내 대기업에 투자했던 것보다 3배 이상 차이가 난다. 재테크 수단별로도 해외 종목 투자의 수익률이 단연 높기 때문에 고액 투자자일수록 관심이 높다.

◆ IMF 세계 경제성장률 ‘3%대 후반’ 전망 

올해도 해외 종목 투자 여건은 좋다. 한국 경제를 보는 시각은 해외 기관일수록 좋지 않다. 금융 위기 이후 경기 진단과 예측 지표로 가장 정확하다고 평가받는 국제협력기구(OECD)의 복합선행지수(CLI)를 보면 한국은 21개월 연속 하락하는 가운데 ‘100’ 밑으로 떨어진 지 오래다. 이 지수가 ‘100’을 밑돌면 ‘경기 둔화’ 혹은 ‘침체’를 의미한다.

대내외 변수도 녹록하지 않다. 대외적으로 보호주의 물결이 누그러지지 않는 가운데 트럼프 정부의 통상 압력이 한국 경제에 많이 영향을 주고 있는 중국에 집중되고 있다. 특히 트럼프 정부와 갈등을 빚거나 중국과 친한 국가일수록 그 정도가 심하다. 한국도 북한 석탄 수입 문제로 트럼프 정부와의 관계가 심상치 않은데다 대외 정책 기조도 중국에 편향적이다.



내부적으로는 최저임금과 법인세 인상, 주52시간 근무제 등 기업 정책도 우호적이지 않다. 가계 부채 부담이 위험수위를 넘은 지 오래다. 남북과 북·미 정상회담이 지속되고 후속 조치를 이행하는 과정에서 당초 예기하지 못한 ‘테일 리스크(tail risk : 꼬리 위험)’가 언제든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날이 갈수록 노조 파업도 심각하다.

예측 기관도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내려 잡기 시작했다. 작년 12월 예측 기관의 올해 성장률의 평균치는 2.8%였다. 하지만 올 들어서는 3개월도 체 안 되는 사이에 2.5%로 떨어졌다. 가장 낮게 추정한 잠재성장률 2.8%를 밑도는 수준이다. 가장 영향력 있는 국제 신용 평가사인 무디스는 2.1%까지 내려 충격을 주고 있다.


반면 세계 경제성장률은 작년보다 낮긴 하지만 3%대 후반이 유지될 것으로 국제통화기금(IMF)은 내다보고 있다. 특히 한국 국민의 주식 투자 접근도가 높은 미국 경제 성장세가 유지되는 가운데 인도·베트남 등의 성장세가 돋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경제도 성장률이 낮아질 것으로 보이지만 경기 부양 등의 호재로 종목별로는 인기를 끌 가능성이 높다.

글로벌화는 크게 세 가지 단계로 이뤄진다. 먼저 정부 차원에서 각국 간 다른 제도와 규범 등을 통일해 글로벌 스탠더드를 만드는 일이 선행돼야 한다. 그 토대 위에 ‘가치(value)’를 창출하는 기업과 금융사가 해외로 진출한다. 투자 대상이 밖으로 나간다면 그것을 목표로 하는 주식 투자자도 따라가야 높은 수익을 거둘 수 있다.

해외 종목 투자는 환율·세제·정보 취득 등에서 국내 종목 투자보다 어렵다. 한국처럼 해외 종목 투자 초기 단계에서는 더 그렇다. 하지만 반드시 가야 할 길이다. 어렵지만 반드시 가야 할 투자 여건에서 주식 투자자가 선택할 수 있는 최선책은 자본주의 본질에 충실하는 길이다. 증시는 자본주의의 본질이 가장 잘 반영되는 꽃이기 때문이다.

◆ ‘알파 라이징 기업’ 주목 

자본주의 시대에서 주식을 공급하는 주체는 우량과 비우량 기업 간 격차가 벌어진다. 주식을 사들이는 주체는 고소득층과 저소득층 간 격차가 더 벌어진다. 이런 여건에서 최상의 해외 종목 투자 시나리오는 고소득층이 선호하는 우량 기업 주식을 사들이는 방안이다. 한마디로 ‘각국의 삼성전자’에 해당하는 주식을 사라는 의미다. 

기업은 새롭게 형성되는 여건에 맞춰 항상 새로운 상품을 찾는다. 그중 가장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은 ‘알파 라이징 기업’이다. ‘알파 라이징 기업’은 현존하는 기업 이외라는 점에서 ‘알파’가, 새로운 평가 잣대에 따라 부각된다는 의미에서 라이징(rising)이 붙은 용어다. 이제 막 성장기에 들어간 4차 산업혁명 종목 등이 대표적인 예다.



지속 가능한 시겔형 기업의 주식도 주목해야 한다. 시겔형 주식은 그때그때 인기주·주도주와 관계없이 10년 후 돈이 되고 20년 후 노후 대비, 30년 후 자녀에게 상속이 가능한 기업 주식을 말한다. 하지만 기업의 지속적인 성장 능력과 생존 수명은 갈수록 짧아지고 추세다. 

지금은 리스크 시대다. 1997년 케네스 캘브레이스가 ‘불확실성(uncertainty) 시대’에 들어갔다고 진단한 이후 40년이 지났지만 미국 버클리대의 베리 아이켄그린 교수는 ‘초불확실성(hyper uncertainty) 시대’에 들어갔다‘고 할 만큼 투자 환경이 복잡해졌다. 이 때문에 리스크가 적을 때 많이 올라가는 종목보다 리스크가 높아질 때 덜 떨어지는 종목을 선택하는 것이 더 좋은 주식 투자 전략이다.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15호(2019.03.11 ~ 2019.03.17)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9-03-12 13:07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 한경BUSINESS 페이스북
  • MONEY 페이스북
  • MONEY 인스타그램
  • 한경BUSINESS 포스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