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 제 1224호 (2019년 05월 15일)

IBK연금보험, 수수료와 수익률 두 마리토끼를 잡다

- 퇴직연금수수료 업계 최저수준으로 인하 시행



[한경비즈니스=이정흔 기자]  국내 유일 연금전문사인 IBK연금보험(대표이사 장주성)은 근로자의 안정적인 퇴직금마련을 지원하기 위해 510일부로 퇴직연금수수료를 전격적으로 인하 했다고 밝혔다. 자산관리수수료와 운용관리수수료 인하가 주요골자이며 퇴직연금사업자 중 업계 최저 수준이다.



퇴직연금 수수료는 운용관리수수료와 자산관리수수료를 합해 최저(할인율 반영) DB0.17%, DC0.30%이다. 인하폭은 최대 DB0.25%p, DC0.1%p로 업계 최대 수준이다. 특히, 중소기업 운용관리수수료는 업계 최소 수준인 0.15%로 중소기업의 퇴직연금제도 도입의 장려·확대에 기여할 전망이다. 수수료 인하는 신규 가입고객 뿐 만 아니라 기존 가입 고객에게도 일괄 적용된다.





IBK연금보험의 대대적인 수수료인하는 최근 퇴직연금사업자들의 수수료 눈치보기 속에서 선두적인 역할을 하는 것이다. 



5월 공시된 퇴직연금사업자 별 이율보증형(1) 적용이율을 살펴보면, IBK연금보험은 2.45% (금리연동형 2.56%)로 은행업권 1.99%, 생보업권 2.19%에 비해 가장 경쟁력 있는 금리를 제공하고 있다. 수수료와 더불어 IBK연금보험은 퇴직연금가입자의 노후소득 보장을 위해 수익률 제고에도 힘을 기울이고 있다. 





장기적 관점의 수익률은 IBK연금보험이 타 퇴직연금사업자를 압도한다. 2018년말 기준 금감원에서 공시하는 5년 연평균 수익률 자료에 의하면, IBK연금보험 DB(2.44%), DC(2.88%), IRP(2.61%) 전 영역에 걸쳐서 가장 높은 수익률을 나타냈다. 이는 퇴직연금시장에서 절대우위를 점하고 있는 은행권의 평균 퇴직연금수익률이 1.0%대에 머물러 있는 걸 감안하면 IBK연금보험의 수익률은 절대적으로 높은 수치이다.



IBK연금보험 장주성 대표이사는 수수료 인하 및 수익률 제고는 퇴직연금제도 도입 장려·확대에 기여하고, 중소기업 근로자, 자영업자 등 서민계층의 행복한 노후생활을 지원하기 위한 취지라고 밝혔다.




vivajh@hankyung.com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24호(2019.05.13 ~ 2019.05.19)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9-05-13 16:22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2019.10
통권1246
Business 통권1246호 이미지
'수소경제'가 달린다
지난호 보기정기구독신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