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111호 (2017년 03월 15일)

삼성전자, 미국 하만 인수 완료… “커넥티드카 협력, 최고의 파트너”

- 삼성전자, 하만 지분 100% 보유

- 미래 자동차를 위한 커넥티드카 혁신기술 공동 개발


(사진) 손영권 삼성전자 사장(왼쪽)과 디네시 팔리월 하만 CEO가 'CES 2017' 하만 전시장에서 자율주행용 사용자경험을 구현한 오아시스 콘셉트카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한경비즈니스=김서윤 기자] 삼성전자가 하만 인수를 완료하며 삼성의 미래 먹거리로 거론되던 전장사업이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삼성전자 미국법인
(SEA)11(미국 현지시간 10) 하만의 지분 100%를 보유하게 됐다. 하만의 주주들은 보유주식 1주당 112달러의 현금을 지급받게 된다.

삼성전자 전장사업팀은 삼성이 보유한 혁신적인 기술을 하만의 전장 제품에 접목하고 구매
, 물류, 마케팅 등 여러 분야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하만과 협력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하만은 디네쉬 사장을 비롯한 현재의 경영진에 의해 독립적으로 경영되며
, 임직원과 본사, 해외 사업장은 물론 하만이 보유한 브랜드도 그대로 유지할 계획이다.

손영권 삼성전자 전략혁신센터
(SSIC) 사장 겸 하만 이사회 의장은 삼성전자와 하만은 오디오, 가전, 스마트폰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과 경험을 공유함으로써 고객들에게 혁신적이고 독창적인 제품과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고, 커넥티드카 분야의 기술혁신을 선도해 완성차 업체에게 최고의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디네쉬 팔리월 하만 CEO(사장)삼성은 하만이 보유한 고객과의 신뢰 관계는 물론 스피드와 혁신을 중시하는 문화를 공유할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인 주주이자 파트너라며 이번 인수합병을 통해 주주, 고객, 임직원 모두에게 새로운 가치와 기회를 제공하고, 자동차 전장과 오디오 등의 분야에서 성장을 가속화해 글로벌 리더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해 1114일 하만과 인수 계약을 체결한 이후, 하만 주주총회 승인, 미국을 비롯한 10개 반독점 심사 대상국의 승인 등 인수에 필요한 모든 절차를 마쳤다.

socool@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7-03-13 19:27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배너
콘텐츠 제작문의
시티스케이프 한경부동산
SK 텔레콤
sktel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