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116호 (2017년 04월 19일)

빙그레, ‘아카페라’로 RTD 커피 시장 왕좌 노린다

[스페셜 리포트]
연 300억 매출 돌파…트렌드 반영한 ‘사이즈업’ 제품 인기


(사진) 아카페라 사이즈업. /빙그레 제공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국내 커피 음료 시장은 2000년대 중반 들어 매년 20% 이상씩 성장하면서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부각되기 시작했다. 식음료업계는 RTD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앞다퉈 관련 제품을 출시했다.

빙그레도 새로운 전략 사업으로 커피 음료 시장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빙그레는 2007년부터 새로운 커피 제품을 개발하기 위한 연구·개발(R&D)에 착수했다. 가장 큰 과제는 기존 제품들과의 차별화였다. 당시 RTD 커피 제품은 컵 형태가 대세였다. 기존 업체들은 컵커피 제품을 경쟁적으로 출시하며 각축전을 벌이고 있었다.

빙그레는 제품 용기 디자인과 맛에 주목했다.

빙그레는 국내 최초로 아셉시스(Asepsys) 무균 시스템을 적용한 페트 용기를 착안했다. 기존 캔커피 대비 열처리 시간을 단축해 커피 본연의 향을 살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무균 충전 시스템 설비를 적용해 맛과 품질을 장기간 보존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빙그레는 새로운 페트 커피 제품의 명칭을 ‘커피와 함께’를 뜻하는 이탈리아어 ‘아카페라’로 정하고 출시에 박차를 가했다.

커피 맛을 결정하는 원두는 아라비카 원두를 택했다. 빙그레는 1년여에 걸쳐 세계 각지의 원두를 테스트한 결과 감칠맛이 뛰어나고 향이 풍부한 아라비카 원두가 한국인의 입맛에 가장 적합하다는 결론을 얻었다.

빙그레는 2008년 ‘프렌치 로스팅’을 통해 잡미를 최소화하고 커피의 깊은 맛을 강조한 국내 최초 페트 용기 커피인 아카페라를 출시하는 데 성공했다.

빙그레 관계자는 “세계 각지의 원두를 확보하고 로스팅과 배합비 조절 등 각 원두의 특성에 맞춰 오랜 기간 테스트한 끝에 제품을 개발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열처리 단축해 커피 맛 보존


(그래픽) 송영 기자

빙그레는 국내 RTD 커피 시장에 불고 있는 가성비 트렌드를 반영해 최근 아카페라 사이즈업 제품을 출시하고 시장 확대에 나섰다.

아카페라 사이즈업은 아메리카노와 카페라떼 제품으로 출시됐다. 커피 전문점의 인기 사이즈인 톨 사이즈와 비슷한 용량(350mL)을 적용했고 브라질·콜롬비아산 원두를 각각 사용했다. 기존 제품 대비 아메리카노는 카페인을, 카페라떼는 당을 50%씩 줄였다.

아카페라 사이즈업의 가격은 편의점 기준 2000원으로 mL당 가격으로는 최저 수준이다.

빙그레 관계자는 “아카페라는 페트병이라는 독특한 포장 소재와 편이성, 뛰어난 맛으로 국내시장에서 빠르게 자리 잡았다”며 “사이즈업을 통해 대용량 커피 시장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기사 인덱스]
-불황? 무슨 소리…질주하는 커피산업
-한국야쿠르트, ‘콜드브루’ 개척…1년 만에 300억 매출 돌풍
-동서식품, 인스턴트 원두 점유율 80% ‘커피 큰손’
-롯데칠성음료, ‘칸타타’ 브랜드로 원두 캔커피 1위
-매일유업, ‘바리스타 룰스’로 프리미엄 컵커피 석권
-빙그레, ‘아카페라’로 RTD 커피 시장 왕좌 노린다
-엔제리너스커피, 진한 맛의 대명사 ‘아메리치노’
-투썸플레이스, ‘디저트 카페’로 인기몰이
-파스쿠찌, 정통 이탈리아 커피 맛보려면…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7-04-18 11:42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2017.05
통권1121
Business 통권1121호 이미지
일자리 창출, 해법은
지난호 보기정기구독신청
배너
콘텐츠 제작문의
시티스케이프 한경부동산
SK 텔레콤
sktel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