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129호 (2017년 07월 19일)

대상, 목포에 식품업계 최초 ‘해조류 검사센터’ 구축


(사진) 목포시청에서 21일 열린 ‘수산식품산업 활성화 및 지역 동반성장’ 협약식에 참석한 임정배 대상 사장(오른쪽)과 박홍률 목포시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대상그룹 제공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대상(주) 청정원은 전남 목포에 국내 식품업계 최초로 ‘해조류 검사센터’를 구축한다고 21일 발표했다.

대상은 21일 목포시청에서 임정배 사장과 박홍률 목포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산식품산업 활성화 및 지역 동반 성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대상은 이번 협약에 따라 목포수산식품지원센터에 해조류 검사센터를 구축하고 ‘청정원 김’ 등 고부가 수산식품을 개발하기로 했다.

대상 목포 해조류 검사센터는 단백질 함량, 수분, 맛, 식감, 색깔 등 11가지 해조류 품질평가 항목에 따라 제품을 과학적으로 분석해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시설이다.

이번 해조류 검사센터 구축에 따라 제품 생산 효율 등에만 중점을 뒀던 기존 방식과 달리 품질 관리 등 제품의 부가가치를 더욱 증대할 수 있게 된 데 의미가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대상은 경기 여주에 있던 관련 연구시설을 목포로 전격 이전하고 염분 분석기 등 신규 분석 장비를 도입, 9월 중 본격적으로 해조류 제품 개발 업무를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이용로 대상 마케팅본부 CMG1 그룹장(상무)은 “목포 해조류 검사센터 구축을 통해 김 외에 미역, 다시마 등으로 검사 품목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마른김 지정공장 운영, 냉동보관 및 이력추적 시스템, 과학적 분석 시스템 운영 등 차별화 요소를 갖춰 해조류 제품의 품질을 더욱 향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7-07-21 16:50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배너
콘텐츠 제작문의
파리바게트
파리바게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