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137호 (2017년 09월 11일)

롯데그룹, 사업장별 재해 대응 메뉴얼 강화


(사진) 롯데월드타워 민방공 대피훈련 모습. /롯데그룹 제공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롯데그룹은 지진, 풍수해 등 재해 시 고객의 안전과 피해 확대 방지를 위해 사업장별 특성에 맞춰 위기관리 매뉴얼을 재정비하고 지진계를 추가 설치하는 등 현장 안전을 강화한다고 13일 발표했다.

롯데그룹은 최근 백화점, 마트, 쇼핑몰 등 다중밀집시설이 많은 유통업 특성에 맞춰 위기관리 매뉴얼을 재정비해 전국 각 사업장에 배포했다. 규모 5.8의 경주 지진 발생 1년을 맞아 지진 규모별 행동 요령과 세부 대응절차 등 지진 관련 위기 대응 매뉴얼도 보강했다.

새로 제작한 매뉴얼에는 전국을 14개로 나눠 권역별 협력체계를 구축해 각 권역별 중앙 사업장에 비상대책본부를 설치하는 등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롯데그룹은 또한 경주 지진 발생 이후 여수, 울산, 대전, 서산 등 지역의 롯데케미칼, 롯데마트, 롯데칠성, 롯데월드 사업장에 14대의 지진계를 추가 설치했다. 롯데는 기존에 설치된 17대를 포함해 총 31대의 지진계를 운영하게 됐다.

롯데그룹은 지난 2014년부터 각종 회의 및 교육 시작 전 임직원에게 피난 안내도, 피난처, 지진발생 시 행동요령 등을 설명하고 있다. 또한 롯데월드타워, 롯데백화점 등 각 사업장별로 화재, 지진, 테러 등에 대비한 정기 방재훈련을 시행 중이다.

한상대 롯데그룹 안전파트상무는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고 재난 발생 시 신속하고 안전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대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7-09-13 11:30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배너
콘텐츠 제작문의
파리바게트
파리바게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