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137호 (2017년 09월 11일)

대웅제약, B형간염치료제 ‘비리헤파’ 우선판매권 획득


(사진) 서울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대웅제약 제공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대웅제약이 1500억원대 규모 B형간염치료제 ‘테노포비르’ 시장에 진출한다.

대웅제약은 테노포비르 성분의 B형간염치료제 ‘비리헤파’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우선판매권한을 부여받았다고 14일 발표했다. 비리헤파는 내달 1일 발매 예정이다.

비리헤파는 국내에서 가장 많이 처방되는 ‘테노포비르 디소프록실 푸마르산염(비리어드)’에서 푸마르산염을 제거한 무염 제품으로, 오리지널이 보유한 특허를 회피했다.

식약처는 한-미 FTA협정에 따라 ‘허가-특허연계제’를 도입하고 오리지널 약물의 특허를 회피한 최초 등재 제네릭에 우선판매권한을 주고 있다.

이에 따라 대웅제약 비리헤파는 일반 제네릭보다 먼저 테노포비르 시장에 진입하게 됐다. 비리헤파 우선판매권한은 오는 2018년 6월까지 유지된다.

비리헤파는 오리지널 대비 알약의 크기를 27% 감소시켜 여러 개 약물을 복용해야 하는 만성질환자의 복약편의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또한 오리지널보다 경제적인 보험약가를 통해 평생 약물을 복용해야 하는 B형간염 환자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시켜 줄 전망이다.

대웅제약 나영호 비리헤파 PM은 “대웅제약은 1961년 연매출 400억원대(전문의약품 처방 기준) 블록버스터 우루사를 발매해 간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의 치료에 기여해 왔다”며 “앞으로도 우루사와 비리헤파를 통해 B형 간염으로 고통받는 환자에게 새로운 치료 대안을 제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7-09-14 09:28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배너
콘텐츠 제작문의
파리바게트
파리바게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