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149호 (2017년 12월 06일)

SK, 국내 최초 ‘사회적기업 사모펀드’ 조성

SK·KEB하나은행 50억 투자…‘착한 자본시장’ 형성 시동

(사진)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6월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사회적기업 국제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SK그룹 제공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SK그룹이 사회적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국내 최초의 민간 펀드를 결성한다.

SK는 사회적기업에 투자하는 국내 첫 사모펀드인 ‘사회적기업 전문사모 투자신탁 1호’를 SK행복나눔재단과 KEB하나은행이 각각 40억과 10억을 투자해 결성했다고 4일 발표했다.

SK는 연말까지 국내외 금융사 투자 유치 등을 통해 투자신탁 1호를 130억원 규모의 펀드로 키워나간다는 계획이다. 펀드 운용은 IBK투자증권이 담당한다.

SK 등의 투자신탁 1호는 영리만을 목적으로 하는 기존 사모펀드와 달리 민간기업과 비정부기구(NGO), 개인투자자 등이 투자수익은 물론 사회문제 해결에도 기여할 수 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사회적기업들은 투자신탁 1호를 통해 주로 정부 예산이나 기업 지원에 의존하면서 중장기 성장 재원을 확보하는 데 애로가 있었던 한계를 극복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투자신탁 1호는 사회적기업 후보군의 재무 성과와 사회적 가치를 측정해 투자 대상을 최종 결정하는 방식을 도입한다.

측정시스템은 지난해 ‘사회성과인센티브(Social Progress Credit)’를 도입해 유의미한 사회적 가치를 생산한 사회적기업에게 인센티브를 지급하고 있는 SK가 제공한다.

투자신탁 1호는 계약 기간 동안 사회적기업이 생산한 사회적 가치와 재무적으로 성장한 수준, 투자 수익률 등의 투자 정보를 시장에 공개해 투자자를 지속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다.

SK그룹 관계자는 “사회적기업 투자를 위한 첫 사모펀드가 조성되면서 사회적기업과 투자자들은 ‘성장 재원’과 ‘투자 수익’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게 됐다”며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사회적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강조한 핵심 구조인 자본시장이 조성됐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사회적기업의 가치를 보고 자본을 투자하는 환경이 조성되면 더 많은 사회적 가치가 생산되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질 수 있다”며 관련 자본시장 조성에 힘써 왔다.

최 회장은 “사회적기업 생태계 완성을 위해서는 전문인력 양성이 필요하다”며 카이스트 사회적기업 MBA 과정 등 교육시스템을 통한 인재육성에도 힘쓰고 있다.

이항수 SK그룹 홍보팀장(전무)은 “사회성과인센티브에 이어 이번에 조성한 펀드가 사회적기업을 위한 자본시장 형성의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SK는 전문 인재를 양성하고 자본시장을 확장해 사회적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퍼스트 무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7-12-04 11:50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2017.12
통권1151
Business 통권1151호 이미지
2017 대한민국 베스트 로펌
지난호 보기정기구독신청
배너
콘텐츠 제작문의
파리바게트
파리바게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