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149호 (2017년 12월 06일)

삼성전자, 세계 최초 ‘512GB eUFS’ 양산 돌입


(사진)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양산을 시작하는 ‘512GB eUFS’ 메모리 반도체. /삼성전자 제공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차세대 모바일기기용 ‘512GB(기가바이트) eUFS(embedded Universal Flash Storage)’를 양산한다고 5일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2015년 1월 스마트폰용 ‘128GB eUFS’를 양산하면서 UFS 시장을 창출했다. 올 2월 ‘256GB eUFS’에 이어 업계 최초로 512GB eUFS 라인업을 출시해 20개월여 만에 모바일기기의 내장 메모리 용량을 두 배로 높였다.

512GB eUFS는 고성능 64단 512Gb V낸드를 8단 적층하고 전용 컨트롤러를 탑재해 하나의 패키지로 만든 제품이다. 기존 48단 256Gb V낸드기반의 256GB 제품 대비 용량이 두 배 늘었지만 크기는 동일하다.



기존 스마트폰에서 주로 사용되는 64GB eUFS는 4K UHD(3840x2160) 모드의 10분짜리 동영상 13편을 촬영할 수 있다. 반면 512GB eUFS는 130편의 연속 녹화가 가능하다.

512GB eUFS는 스마트폰에 저장된 5GB의 풀HD 영상을 기존 마이크로SD 카드보다 8배 이상 빠른 6초대에 SSD로 전송할 수 있다. 임의 쓰기 속도가 마이크로SD카드(100 IOPS)보다 400배 빨라 고품질 사진 연속 촬영이나 듀얼 화면에서 파일 검색과 동영상 다운로드 등 복잡한 작업을 버퍼링없이 처리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주 양산 제품인 64단 256Gb V낸드의 생산을 지속 확대하는 한편 512Gb V낸드의 양산 비중을 빠르게 늘려 기업을 위한 모바일 메모리 및 SSD 시장 수요 증가에 대응할 계획이다. 기존 소비자를 위한 초고용량 SSD 및 메모리 카드 시장도 본격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한재수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부사장)은 “512GB eUFS는 모바일기기에서 속도 저하로 고용량의 마이크로SD카드를 사용할 수 없던 기술적 문제를 해결했다”며 “512GB eUFS의 안정적 공급을 통해 글로벌 모바일 업체들이 차세대 제품을 적기에 출시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7-12-06 09:46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2017.12
통권1151
Business 통권1151호 이미지
2017 대한민국 베스트 로펌
지난호 보기정기구독신청
배너
콘텐츠 제작문의
파리바게트
파리바게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