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150호 (2017년 12월 13일)

LG 유플러스, 8만원대 요금제로 국내 최대 데이터 혜택 제공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LG유플러스는 '데이터 스페셜 C(VAT 포함 8만8000원)' 요금제의 데이터 제공량을 '데이터 스페셜 D(VAT포함 11만원)'와 동일한 수준으로 확대 개편한다고 16일 발표했다.

새 데이터 스페셜 C 요금제는 최고가 요금제인 데이터 스페셜 D와 동등한 매월 40GB에 매일 4GB의 추가 데이터를 제공한다. 기존 데이터 스페셜 C 요금제는 매월 30GB에 매일 3GB의 데이터를 제공했다.

8만원대 요금제로 11만원대 요금제 수준의 데이터 생활이 가능해짐은 물론 통신 3사 중 가장 저렴한 가격으로 최고의 데이터 혜택을 제공하게 됐다는 것이 LG유플러스의 설명이다.


(표) 통신 3사 최고가 요금제 비교. /LG유플러스 제공

새 데이터 스페셜 C 요금제는 가족간 데이터 주고받기도 횟수 제한 없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기존 가족간 데이터 주고받기는 월 11회의 횟수 제한이 있었다.

새 데이터 스페셜 C 요금제는 오는 20일 출시된다. 기존 데이터 스페셜 C 요금제 이용 고객은 LG유플러스 영업점 또는 고객센터를 통해 변경 신청 후 추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데이터 스페셜 C 요금제의 혜택이 확대됨에 따라 20일부터 데이터 스페셜 D 요금제의 신규 가입은 제한된다.

김새라 LG유플러스 마케팅그룹 상무는 "데이터 스페셜 C 요금제 개편으로 경쟁사 대비 최고 수준의 데이터 혜택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혜택을 추가해 국내 이동통신시장 서비스 경쟁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7-12-16 09:00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