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154호 (2018년 01월 10일)

삼성전자, 세계 최초 모듈러 TV '더 월' 공개


(사진)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이 '삼성 퍼스트 룩 2018' 행사장에서 세계 최초 모듈러 TV '더 월'을 소개하고 있다.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엔클레이브 컨벤션센터에서 CES 2018 개막에 앞서 미래 TV 비전과 2018년에 선보일 신제품·신기술을 소개하는 '삼성 퍼스트 룩 2018' 행사를 열었다고 8일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이 자리에서 세계 최초로 '마이크로 LED 기술'을 적용한 146형 모듈러 TV '더 월'과 'AI 고화질 변환 기술'이 탑재된 85형 8K QLED TV를 공개하고 미래 스크린의 방향을 제시했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은 "TV는 '일상생활의 중심'이 돼야 한다"며 "사용자가 필요한 모든 콘텐츠에 접근할 수 있는 플랫폼, 다른 스마트 기기와 간편하게 연결돼 일상생활에 가치를 더하는 스크린, 설치 공간이나 크기에 제약 없이 원하는 대로 확장 가능한 스크린을 구현해 TV 이상의 시청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삼성전자가 이 행사에서 처음 공개한 146형 모듈러 TV 더 월은 현존하는 디스플레이 중 가장 우수한 화질을 구현한다. 모듈러 구조로 설계돼 크기·해상도·형태에 제약이 없는 신개념 스크린이다.

더 월은 마이크로미터(µm) 단위의 초소형 LED를 이용해 백라이트는 물론 컬러필터까지 없애 LED 자체가 광원이 되는 '진정한 자발광 TV'다. 이 방식을 적용하면 기존 디스플레이 대비 밝기·명암비·색재현력·블랙 표현 등 화질의 모든 영역에서 탁월하며 시야각도 현저히 개선된다.

삼성전자는 연내 주문 생산 방식으로 더 월의 판매를 시작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인 시장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인공지능을 적용, 저해상도 콘텐츠를 8K 수준 고화질로 변환해 주는 2018년형 8K QLED TV 85형도 공개했다.

'AI 고화질 변환 기술'을 적용하면 TV 스스로 밝기·블랙·번짐 등을 보정하는 최적의 필터를 찾아 고화질 영상으로 변환해 준다. 입력 영상과 출력 영상을 비교해 고화질 영상으로 변환 시 발생할 수 있는 계조(명암의 자연스러운 표현) 손실 없는 자연스러운 이미지를 만들어 준다.

데이브 다스 삼성전자 미국법인 상무는 "삼성전자의 AI 고화질 변환 기술로 사용자는 지상파, 케이블, 위성 TV 등에 관계없이 저해상도의 영상도 고화질로 즐길 수 있게 됐다"며 "소비자의 시청 경험에 장애가 되는 것을 적극적으로 없애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I 고화질 변환 기술이 적용된 제품은 올 하반기에 한국·미국부터 순차적으로 전 세계에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인공지능 플랫폼 '빅스비' 탑재 등 2018년형 삼성 스마트 TV의 강화된 연결성과 편의성도 소개했다. 이 플랫폼을 통해 사용자는 음성만으로 단순한 채널 이동은 물론 날씨 등 생활 정보를 얻거나 특정 앱을 지정해 콘텐츠를 검색할 수 있다.

빅스비가 적용된 스마트 TV는 3월 한국과 미국에서 우선 출시되고 순차적으로 전 세계에 확산될 예정이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은 "세계 최초 모듈러 TV 더 월은 화질 기술력의 정점일뿐만 아니라 용도와 크기 등에 제약을 없앤 미래의 TV"라며 "인공지능, QLED 등 삼성의 차별화한 기술을 접목해 소비자 가치를 더욱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8-01-08 18:10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2018.09
통권1191
Business 통권1191호 이미지
'스파오' 성공 스토리
지난호 보기정기구독신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