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154호 (2018년 01월 10일)

파리바게뜨 제조기사 노사협상 타결…자회사 설립 5300명 고용


(사진) 이재광(왼쪽부터) 파리바게뜨 가맹점주협의회 대표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 신환섭 민주노총 전국화학섬유식품노조 위원장, 권인태 파리크라상 대표, 문현군 한국노총 중부지역공공산업노조 위원장,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이남신 시민사회대책위원회 위원장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파리바게뜨 제조기사 노·사 상생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SPC그룹 제공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파리바게뜨 가맹본부와 양대 노총은 가맹본부가 자회사를 통해 제조기사를 고용하는 방안에 최종 합의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파리바게뜨 제조기사 직접고용을 둘러싼 논란이 3개월여 만에 자회사 고용이라는 사회적 합의로 마무리됐다.

고용노동부는 지난해 9월 파리바게뜨 가맹점에서 근무하는 제조기사를 가맹본부가 직접 고용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이후 프랜차이즈 가맹점 제조기사의 실질적 사용주가 가맹본부인지 가맹점주인지에 대해 산업계, 노동계, 학계, 법조계 등 사회 전반에 걸쳐 논란이 이어져왔다.

양대 노총과 파리바게뜨 가맹본부는 고용부 지시 이후 지속적인 대화를 이어 왔다. 을지로위원회와 정의당 등의 정치권과 참여연대를 비롯한 시민단체들이 중재한 결과 파리바게뜨 가맹본부가 양대 노총이 제안한 자회사 고용안을 받아들이면서 협상이 타결됐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제조기사가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해 대승적 차원에서 자회사 고용 방안을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파리바게뜨 가맹본부인 파리크라상은 이번 합의를 통해 상생기업의 지분 51% 이상을 갖고 책임경영 차원에서 대표이사를 가맹본부 임원 가운데 선임하기로 했다. 기존 설립된 상생기업 '해피파트너즈'의 회사명도 양대 노총의 요구에 따라 변경할 예정이다. 협력사는 지분참여 및 등기이사에서 제외된다.

가맹점 제조기사들이 가맹본부 자회사 소속으로 변경되면서 5300여 개의 양질의 일자리가 생기게 됐다. 임금은 기존 협력사보다 평균 16.4% 상향 조정되며 복리후생도 가맹본부와 동일한 수준으로 개선된다. 휴일도 기존 6일에서 8일로 늘릴 예정인 만큼 제조기사들의 근로환경이 대폭 개선될 전망이다.

한편 이번 합의에 따라 고용부가 부과한 과태료도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고용부는 제조기사가 직접고용에 반대하면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일부 제조기사들이 가맹본부를 상대로 제기한 근로자 지위확인 소송도 즉시 취하하기로 했다.

권인태 파리크라상 대표는 "이번 일로 가맹점 제조기사를 비롯해 가맹점주와 협력사 등 여러 관계자께 심려를 끼쳐드려 가맹본부로서 깊은 책임을 느낀다"며 "어려움 속에서도 큰 사회적 합의를 이뤄낸 만큼 앞으로 노사 화합과 상생을 적극 실천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많이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8-01-12 00:21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