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155호 (2018년 01월 17일)

동아에스티, 美 제약사에 1800억원 규모 천연물의약품 라이선스 아웃


(사진) 경기 용인 동아에스티 혁신신약연구소에서 연구원들이 실험을 하고 있다. /동아에스티 제공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동아에스티는 미국 뉴로보 파마슈티컬스와 자체 개발 천연물 의약품인 당뇨병성신경병증치료제 'DA-9801'에 대한 라이선스 아웃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발표했다.

동아에스티는 이에 따라 계약금 200만 달러(약 21억원)와 뉴로보 지분 5%를 수령하게 된다. 이후 단계별 마일스톤으로 최대 1억7800만 달러(약 1817억원)와 상업화에 따른 판매 로열티를 받는다. 뉴로보는 DA-9801의 글로벌 임상 개발·허가와 판매를 담당한다.

뉴로보 파마슈티컬스는 신경과학 기반 천연물 의약품 개발을 목적으로, 제약바이오 신약개발 전문 기업인 제이케이 바이오파마솔루션스와 하버드의대 신경과전문의사인 로이 프리만 박사가 공동 설립한 회사다.

프리만 박사는 글로벌 블록버스터 신경병증치료제 리리카(화이자)의 임상 개발에 참여했고 DA-9801의 미국 임상 2상에도 핵심적 역할을 한 바 있다.

DA-9801은 신경재생 효과를 가진 천연물 의약품으로, 미국 임상 3상을 앞둔 상태다.

강수형 동아에스티 부회장은 "뉴로보의 설립자인 프리만 박사는 신경병증 치료제 분야에서 괄목할만한 업적을 지닌 천연물 의약품 분야의 새 패러다임을 열 최적임자"라며 "뉴로보의 성공적 개발을 통해 동아에스티 천연물 의약품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앞당길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8-01-18 12:58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2018.12
통권1202
Business 통권1202호 이미지
SK의 '신약 주권' 선언
지난호 보기정기구독신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