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180호 (2018년 07월 11일)

‘1%의 가능성’ 실현한 대한민국

-2018 러시아 월드컵서 카스‘ 뒤집어버려!’ 제대로 통했다


(사진) 카스 월드컵 TV 광고. /오비맥주 제공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지난 6월 27일 ‘2018 FIFA(피파·국제축구연맹) 러시아 월드컵’ 조별 리그 F조 3차전에서 세계 축구 역사에 길이 남을 대이변이 일어났다. 피파 랭킹 57위, F조 최약체로 평가받던 대한민국이 FIFA 랭킹 1위의 ‘세계 최강’ 독일을 2-0으로 대파한 것이다.

비록 두 팀 모두 16강에 진출하지 못했지만 ‘1%’라는 확률을 뚫고 독일에 압승을 거둔 한국 대표팀에 국내는 물론 해외 축구 팬과 언론의 끊임없는 격려와 찬사가 쏟아졌다. 그동안 한국 축구에 대한 회의적 시선으로 침체돼 있던 국내 월드컵 분위기 또한 이날 경기를 통해 축제 분위기로 변했다.

이러한 가운데 카스의 선견지명이 돋보인 ‘뒤집어버려’ 월드컵 캠페인이 누리꾼 사이에서 재조명되고 있다. 독일전 승리 후 카스의 공식 트위터 계정에는 “카스 뒤집어버려 실현됐네”, “카스의 예지력에 치얼스”, “카스 광고가 맞았네, 이길 수 없는 상대는 없다” 등 카스의 뒤집어버려 캠페인에 대한 긍정적 댓글이 이어지는 중이다.


(사진) ‘뒤집어버려!’ 캠페인에 대한 트위터 이용자 반응. /오비맥주 제공

안 된다는 부정적 생각을 뒤집어 보자는 취지의 캠페인 주제와 ‘이길 수 없는 상대는 없다, 해보기 전까지 결과는 아무도 모른다’는 카스의 광고 메시지가 독일과의 경기에서 그대로 실현됐기 때문이다.


(사진) ‘뒤집어버려!’ 캠페인에 대한 트위터 이용자 반응. /오비맥주 제공

러시아 월드컵 공식 맥주로 선정된 오비맥주 카스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판도를 뒤집어버리기를 바라는 간절한 염원을 담아 이번 월드컵 캠페인의 큰 주제를 ‘뒤집어버려’로 정하고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선보여 왔다. 암울한 현실을 살고 있는 젊은이들에게 좌절과 포기 대신 도전과 긍정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하는 취지도 담았다.

오비맥주는 지난 4월 캠페인 주제에 맞춰 카스 로고의 상하를 거꾸로 배치한 ‘카스 후레쉬 월드컵 스페셜 패키지’를 출시했다. 이어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인 안정환 축구 해설위원과 한국 축구의 전설 차범근 전 감독 등을 모델로 기용한 신규 TV 광고를 방영했다.


(사진) 카스 월드컵 TV 광고. /오비맥주 제공

광고에서 “이길 수 없다는 생각을 뒤집어야 한다, 이길 수 없는 상대는 없다, 해보기 전까지 결과는 아무도 모른다”는 차 전 감독의 대사는 독일전의 짜릿한 승리를 예견한 ‘신의 한 수’가 됐다.

또한 AOMG와의 뒤집어버려 음원 컬래버레이션, 영동대로 대규모 거리 응원전 등 카스만의 혁신적 마케팅 활동과 소통 노력은 월드컵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응원 열기를 고조시키며 월드컵을 축제 분위기로 만드는 데 일조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이번 월드컵 판도가 뒤집어지기를 바라는 염원을 담아 준비한 카스의 뒤집어버려 캠페인이 독일전을 통해 실현돼 매우 놀랍고 기쁘다”며 “카스의 도전과 긍정의 브랜드 메시지가 우리 사회에 만연한 부정적 생각을 뒤집는 긍정적 에너지 확산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8-07-10 12:52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2018.09
통권1191
Business 통권1191호 이미지
'스파오' 성공 스토리
지난호 보기정기구독신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