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208호 (2019년 01월 23일)

정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발표

[위클리 이슈 : 기업]
- 2040년까지 수소차 620만 대, 충전소도 1200곳 증설

문재인 대통령이 1월 17일 울산시청에 마련된 수소 활용 기술 전시장에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에게 수소전기자동차 넥쏘의 연료전지 시스템에 대해 질문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정 부회장, 문 대통령, 송철호 울산시장, 김세훈 현대차 상무, 이용우 자이언트드론 대표, 문상봉 엘켐텍 대표.



[한경비즈니스=차완용 기자] 정부가 ‘수소 경제 강국’으로 도약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수소차와 연료전지를 양대 축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 경제 선도 국가를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수소 경제는 전기 생산과 자동차 연료 등에 사용되는 석탄·석유·가스 등 ‘화석연료’를 수소로 대체하는 것으로, 경제적인 문제뿐만 아니라 환경문제를 해결할 대안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정부는 울산시청에서 1월 17일 문재인 대통령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의 생산·저장·운송·활용 전 분야의 목표를 담은 ‘수소 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했다.

우선 정부는 지난해 1만8000대 수준이었던 수소승용차 생산량을 2040년까지 620만 대로 늘릴 방침이다.

2022년까지 핵심 부품의 국산화율 100%를 달성하고 2025년까지 연간 10만 대의 상업적 양산 체계를 구축하면 수소차 가격을 현재의 절반인 3000만원대로 낮출 수 있다는 판단이다.

국내 보급은 지난해까지 누적 889대에 불과했지만 올해에만 4000대 이상을 신규 보급하고 2030년 85만 대를 거쳐 2040년 290만 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수소버스도 2040년까지 4만 대, 수소택시는 8만 대, 수소트럭은 3만 대까지 보급할 방침이다.

수소 충전소는 2022년 310개소, 2040년 1200개소로 늘리기로 했다. 수소 충전소의 경제성이 확보되기까지 정부는 충전소 설치와 운영 보조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기존 액화석유가스(LPG)·압축천연가스(CNG) 충전소를 수소 충전이 가능한 융·복합 충전소로 전환한다.

수소 에너지는 발전과 가정·건물용 연료전지로 육성한다. 분산형 에너지원으로 탄소 배출이 없어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감축 효과가 크다. 발전용 연료전지는 2022년까지 1.5GW, 2040년에는 10배 많은 15GW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 국민연금
- 한진그룹 주주권 행사 강화하기로




국민연금이 한진칼과 대한항공에 대해 경영 참여를 위한 주주권을 행사하기로 사실상 방침을 정했다. 국민연금이 스튜어드십 코드(기관투자가의 의결권 행사 지침)를 도입한 이후 개별 상장사에 대한 주주권을 행사하는 첫 사례다.

국민연금 최고 의사결정 기구인 기금운용위원회는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1월 16일 회의를 열고 두 회사에 대한 주주권 행사 여부를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 검토를 거쳐 결정하기로 했다. 국민연금은 한진칼 지분 7.34%, 대한항공 지분 11.56%를 보유한 주요 주주다.

민간 전문위원으로 구성된 수탁자책임위는 다음 주 회의를 열고 구체적인 주주권 행사 방안을 결정한다.

국민연금 안팎에서는 3월 예정된 두 회사의 정기 주주총회에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일가의 이사 연임에 반대표를 던지거나 주총에 앞서 국민연금의 방침을 미리 공시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점쳐지고 있다.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대한항공 주주총회에서 조 회장과 한 명의 사외이사 임기 만료로 재선임 안건이 상정될 가능성이 높다. 한진칼은 석태수 대표를 비롯해 등기 임원 4명의 임기가 종료된다. 조 회장의 한진칼 이사 임기는 내년 3월 끝난다.


◆ SK텔레콤
- 서울에 5G 교통 인프라 만든다




SK텔레콤이 서울에 5세대 이동통신(5G) 기반의 교통 시스템을 구축한다. SK텔레콤은 서울시와 차세대 ‘지능형 교통 시스템(C-ITS)’ 실증 사업을 추진한다고 1월 17일 밝혔다.

사업 기간은 2020년 말까지, 사업비는 약 254억원이다. 대상은 경부고속도로·강남대로·경인마포로·통일로 등 간선급행버스(BRT) 노선과 도시고속도로 121.4km 구간이다.

이번 사업은 △서울 주요 도로에 5G 센서와 사물인터넷(IoT) 구축 △버스와 택시 등에 5G 차량 통신 단말 보급 △데이터 수집과 안전 정보를 전달하기 위한 5G 관제센터 마련 △미래 교통수단인 자율주행차 테스트베드 등 조성이 목적이다.

이 밖에 SK텔레콤과 서울시는 올해 상반기 중 서울 마포구 상암DMC 일대에 대규모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도 조성하기로 했다.


◆ 쌍용자동차
- 500억 유상증자…“신차 개발 투자 나선다”




쌍용자동차가 최대 주주인 인도 마힌드라앤드마힌드라그룹으로부터 신차 개발을 위한 자금 500억원을 지원 받는다. 쌍용차는 1월 17일 500억원 규모의 제삼자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보통주 1189만600주를 주당 4205원에 발행할 계획이다. 납입 예정일은 1월 25일, 신주는 2월 12일 상장된다. 새로 발행되는 주식은 최대 주주 마힌드라그룹에 배정된다. 유상증자가 마무리되면 마힌드라그룹의 지분은 72.47%에서 74.65%로 늘어난다.

마힌드라그룹이 쌍용차 유상증자에 참여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마힌드라그룹은 2011년 5225억원(신규 유상증자 4271억원, 회사채 954억원)을 투자해 쌍용차 지분 70%를 인수했다. 이후 2013년 8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참여한 바 있다.


◆ 현대차
- 그랩과 손잡고 동남아에서 코나EV 공유 서비스 시작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코나EV를 앞세워 동남아시아의 공유 경제 시장에 진출했다. 현대차는 1월 16일 동남아시아 최대 차량 호출(카헤일링) 서비스 기업인 그랩이 최근 코나EV를 활용한 카헤일링 시범 서비스를 싱가포르에서 시작했다고 밝혔다.

동남아시아에서 전기차를 이용한 차량 호출 서비스를 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현대차는 그랩에 코나EV 20대를 공급했고 그랩은 올해 안에 총 200대의 코나EV를 구매할 계획이다.

그랩은 초기 서비스 안착을 위해 코나EV의 하루 대여 금액을 일반 내연기관차와 비슷한 80싱가포르 달러(약 6만6000원)로 책정했다.


◆ 웅진
- 오는 3월 ‘웅진코웨’이 출범…FI도 경영 참여




웅진그룹이 3월 코웨이 인수를 완료하고 웅진렌탈과 코웨이 브랜드를 통합해 ‘웅진코웨이’로 변경하기로 했다고 1월 16일 밝혔다.

당초 계획이었던 스틱인베스트먼트를 재무적 투자자(FI)로 끌어들여 코웨이 지분 22.17%를 1조6849억원에 인수하는 작업도 3월까지 마무리 짓는다고 웅진 측은 설명했다.

일련의 작업이 완료되면 웅진코웨이는 웅진렌털이 가지고 있는 계정 600만 개(해외 포함)와 코디 1만4000명을 거느리는 조직으로 거듭나게 된다.

웅진그룹은 또한 FI 스틱도 경영에 일부 참여한다고 강조했다. 스틱은 웅진씽크빅 전환사채(CB) 인수 방식으로 3700여억원의 자금을 투입하고 “재무적 투자자로 웅진씽크빅과 코웨이의 성장에 기여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혀 왔었다.


◆ 네이버
- 日서 원격의료 사업 ‘라인헬스케어’ 도쿄에 설립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이 소니 계열사와 손잡고 일본에서 온라인 의료 사업 회사를 설립했다. 라인이 1월 15일 밝힌 자료에 따르면 라인은 일본 의료 전문 플랫폼 업체 M3와 합작법인 라인헬스케어를 설립했다.

무로야마 신이치로 라인 사업전략실장이 라인헬스케어 대표를 맡았다. 자본금은 1억7000만 엔(약 17억언)으로 라인과 M3가 각각 51%, 49%를 출자했다.

M3는 소니의 계열사로, 의료 종사자 전문 사이트인 M3닷컴을 운영, 다양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며 일본 제약업계에서 혁신적 기업으로 평가받는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가장 혁신적 기업’ 5위로 오르기도 했다.

라인헬스케어는 모바일 메신저 라인에 M3 의료 서비스를 접목할 예정이다. 올해 원격의료 상담 서비스를 시작으로 처방약 택배 서비스도 도입할 방침이다.


◆ SK건설
- 친환경 연료전지 발전사업 3건 잇따라 수주




SK건설이 지난해 12월 한국중부발전·KT와 총 3건의 연료전지 주기기 공급과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1월 15일 밝혔다. 앞서 SK건설은 지난해 11월 미국 블룸에너지의 발전용 연료전지 주기기 ‘에너지 서버’를 국내에 독점 공급하는 내용으로 계약했다.

‘에너지 서버’는 전기 효율이 기존 연료전지보다 50% 이상 높고 부지 활용성도 높아 도심 내 유휴 공간에 설치하기 적합하다고 SK건설은 밝혔다. SK건설은 중부발전과 함께 6MW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 사업을 추진한다.

이 시설은 세계 최초로 도심 지하에 건설되는 서울 마포구의 서울복합화력발전소 내에 설치될 예정이다. 또 서울 KT우면연구센터와 대전 KT대덕2연구센터에 각각 0.9MW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설비를 구축할 예정이다.

cwy@hankyung.com  I  사진  한국경제신문·연합뉴스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08호(2019.01.21 ~ 2019.01.27)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9-01-21 21:43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2019.10
통권1246
Business 통권1246호 이미지
'수소경제'가 달린다
지난호 보기정기구독신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