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1269호 (2020년 03월 25일)

두산중공업, 부산신항에 15년 만에 크레인 공급

[위클리 이슈]




[한경비즈니스=김정우 기자] 두산중공업이 15년 만에 국내 항만 시설의 대형 크레인 공급에 성공했다.

두산중공업은 부산항만공사와 트랜스퍼 크레인 12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3월 12일 밝혔다. 이번에 공급하는 트랜스퍼 크레인은 부산신항 서측 2-5단계 부두에 설치될 예정이다. 2022년 3월 공사가 완료되며 사업 규모는 400억원이다.

트랜스퍼 크레인은 원격 무인 운전을 통해 터미널 야드에서 컨테이너를 적재하거나 이송하는 장비다. 2006년 문을 연 부산신항은 현재 230여 기의 트랜스퍼 크레인을 운영 중이다. 두산중공업이 2006년 49기를 공급했지만 이후 중국 제품이 계속 공급돼 왔다.

enyou@hankyung.com[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69호(2020.03.23 ~ 2020.03.29)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03-24 10:27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 한경BUSINESS 페이스북
  • MONEY 페이스북
  • MONEY 인스타그램
  • 한경BUSINESS 포스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