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제 1153호 (2018년 01월 03일)

김기남 삼성전자 사장 "미래를 창조하는 초일류 기술 회사 구축"


(사진) 김기남 삼성전자 사장. /삼성전자 제공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삼성전자는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권오현 회장과 윤부근 부회장, 신종균 부회장, 김기남 사장,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 등 사장단과 임직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시무식을 개최했다고 2일 발표했다.

김기남 사장은 이날 신년사에서 "올해 세계 경제는 자국우선주의와 보호무역주의의 확산, 지정학적 리스크 등 불확실성이 더욱 커질 전망"이라며 "인공지능·자율주행·빅데이터 등 IT 산업의 급격한 패러다임 변화는 새로운 도전을 요구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김 사장은 "작년의 성과에 자만하지 않고 초심으로 돌아가 새롭게 변화하고 도전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미래를 창조하는 초일류 기술 회사', '지속 성장 가능한 조직문화 창출', '고객과 사회로부터 사랑받는 회사' 등 세 가지 목표를 제시했다.

김 사장은 이를 위한 실천 방안으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기술 개발 문화의 정착, 4차 산업혁명시대를 주도할 기술력 확보, 유연하고 벽이 없는 조직문화 구축, 솔선수범과 배려로 초일류회사에 맞는 매너 함양, 국내외 산업 생태계와 상생을 통한 공동체 기여" 등을 제안했다.

김 사장은 "새해에는 과거의 관행과 업무 방식을 과감히 탈피하고 새로운 마음가짐과 재정비된 조직을 바탕으로 질적인 도약을 이루자"고 당부하면서 "이를 통해 고객과 사회에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초일류 회사로 거듭나자"고 덧붙였다.

choies@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8-01-02 17:08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배너
LG CNS
콘텐츠 제작문의
파리바게트
파리바게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