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제 1154호 (2018년 01월 10일)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수익-성장-시장지배력 선순환 구조 구축"


(사진)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이 10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LG전자의 전략 방향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은 10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올해 수익-성장-시장지배력으로 이어지는 강력한 선순환 구조 구축에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부회장은 "지난해 수익에 기반한 건전한 성장을 가속화하는 한편 미래 사업도 착실히 준비했다"며 "R&D와 제조에서의 혁신을 위해 가전에서 성과를 거둔 모듈러 디자인, 플랫폼 효율화 등을 다른 사업에 확대했고 인공지능, 로봇, 자율주행 등 미래 사업을 위한 조직도 구축했다"고 말했다.

조 부회장은 "올해는 LG전자가 사업을 시작한 지 60주년이 되는 해"라며 "도전을 통해 생활의 변화를 이끌어 온 창업 정신을 되새겨 틀을 깨고 새로운 LG전자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부회장은 수익-성장-시장지배력으로 이어지는 강력한 선순환 구조 구축을 위해 '수익성 기반의 성장'을 지속하고 B2B 사업을 주력 사업 수준으로 육성하는 한편 프리미엄 시장에서 지배력의 근간이 되는 제품 경쟁력을 강화한다.

LG전자는 수익성 기반의 성장을 지속하기 위해 초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 등의 판매 확대를 통해 안정적 수익성을 유지하는 한편 인공지능 기술과 접목한 융복합 제품을 지속 선보일 계획이다.

LG전자는 B2B 사업을 성장의 큰 축으로 삼고 주력 사업으로 육성한다. LG전자는 지난해 말 조직개편을 통해 신설한 B2B사업본부를 고객 밀착형 조직으로 전진 배치해 수주 기회를 대폭 늘릴 계획이다.

조 부회장은 올해 '사업구조 고도화',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등의 미래 기술과 외부와의 협력을 통한 융복합 시대 선도', '도전적이면서 젊고 생기 넘치는 조직문화 구축' 등 3대 중점과제도 추진한다.

LG전자는 사업구조 고도화를 위해 B2C 사업에서 프리미엄 브랜드를 육성하는 데 집중하고 B2B 사업은 고객에게 최적화한 솔루션을 제공해 새로운 사업기회를 지속 확보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지난해에 이어 사업 전 영역에 플랫폼 효율화, 모듈러 디자인 및 부품 공용화·표준화 등 LG만의 R&D혁신과 제조혁신을 접목해 제품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최근 공개한 인공지능 브랜드 '씽큐(ThinQ)'를 통해 인공지능 분야 선도기업 이미지도 강화한다. 이를 기반으로 인공지능, 빅데이터와 같은 미래 기술을 사업 전반에 접목해 고객에게 차별화한 가치를 제공하는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조 부회장은 "도전적이면서 젊고 생기 넘치는 조직문화 구축에도 앞장설 것"이라며 "구성원이 생각의 틀을 바꾸는 과감한 시도를 통해 업무 현장에서 끊임없이 도전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8-01-11 11:17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배너
LG CNS
콘텐츠 제작문의
파리바게트
파리바게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