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제 1175호 (2018년 06월 06일)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 취임...“하이투자증권 인수 적극 추진”

[위클리 이슈 : 인물] 
-구현모 KT 사장, 남북협력사업개발TF장에 임명
-최종구 금융위원장 “공매도 규제 위반 시 형사처분…법 개정 추진”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이 하이투자증권 인수를 적극 추진하는 등 비은행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겠다고 비전을 밝혔다.  

DGB금융그룹은 5월 31일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개최하고 제3대 DGB금융그룹 회장으로 김태오 회장을 선임했다. 김 회장은 이날 대구 칠성동 제2본점에서 500여 명의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공식 취임식을 가졌다.

김 회장은 취임식에서 “50년간 지역을 대표하는 금융회사로 성실히 성장해 온 것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로 도약하는 100년 비전의 꿈을 꾸자”는 포부를 밝혔다. 이어 그는 “비전 수립 전 과정에서 권위주의를 타파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공정한 인사와 성과 보상, 폐쇄적 조직 문화 탈피, 불법행위 근절 등을 강조했다. 또한 지속가능협의회를 설치해 모범적인 지배구조와 경영 문화를 갖춘 금융그룹을 만들 것을 약속했다.

김 회장은 비은행 포트폴리오를 강화해 하이투자증권 인수를 적극 추진하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김 회장은 “역량 개발, 부당한 관행에 대한 거부 표현, 많은 실패를 통한 도전” 등을 직원들에게 부탁하며 40년 금융인의 경험과 역량을 모두 쏟아 100년 그룹 도약의 발판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김 회장은 2011년 DGB금융그룹 출범 이후 첫 외부 출신 수장이다. 그는 경북 청도 출생으로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1978년 외환은행에 입행했다. 하나은행 부행장, 하나금융지주 부사장을 거쳐 하나 HSBC생명보험 대표이사 등 35년간 금융인으로 일해 왔다. 다양한 분야의 임원을 거치며 그룹 자회사 간 시너지 창출, 투명한 인사관리 등의 경영능력을 인정받았다.



◆구현모 KT 사장, 남북협력사업개발TF장에 임명

KT가 남북협력사업개발TF장에 구현모 사장을 임명했다. 구 사장은 부문장급에서 4개 분과장을 맡게 된다.  

남북협력사업개발TF의 대정부지원분과장은 박대수 전무(CR부문장), BM·인프라분과장은 윤경림 부사장(미래융합사업추진실장), 그룹사분과장은 강국현 KT스카이라이프 사장이, 지원분과장은 김희수 전무(경제경영연구소장)가 각각 겸직한다. 

4개 분과 중 대정부지원분과는 정부정책 지원과 함께 사업자 간 협업을 조정하며 BM·인프라분과는 남북 간 통신망, 인프라 구축과 함께 클라우드·무선 같은 분야에서 사업 협력 기회를 모색한다. 그룹사분과는 KT남북협력사업과 연계한 사업을 추진하고 지원분과는 남북 협력 업무와 대북 사업을 위한 연구와 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 “공매도 규제 위반 시 형사처분…법 개정 추진”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공매도 관련 규제 위반 시 형사처분이 가능하도록 관련 법을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5월 31일 청와대 SNS 방송 ‘11시50분 청와대입니다’에서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제도 개선책을 제시했다. 이는 삼성증권의 ‘유령 주식 배당 사고’를 계기로 증권회사 시스템 규제와 공매도 금지를 요구한 국민 청원에 대한 답변이었다. 

최 위원장은 “무차입 공매도 등 이상 거래를 실시간 확인하는 시스템을 갖추겠다”며 “공매도와 관련한 규제를 위반하면 형사처분과 함께 부당이득 환수를 위한 과징금까지 부과하도록 법 개정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사고의 재발 방지를 위해 현금과 주식 배당 시스템을 완전 분리하고 은행 전산망을 통해서만 우리사주 배당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개선할 것을 약속했다. 

김영은 기자 kye0218@hankyung.com  I  사진 한국경제신문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8-06-05 12:44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2018.09
통권1191
Business 통권1191호 이미지
'스파오' 성공 스토리
지난호 보기정기구독신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