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 제 1189호 (2018년 09월 12일)

정의선, 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으로…'뉴 현대차' 가속

- 현대차그룹 경영 전반 총괄로 '책임경영'강화
- 미래 자동차 시장 대비도 힘 받을 듯



[한경비즈니스=차완용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했다. 2009년 현대차 부회장이 된 지 9년 만의 승진이다.

현대차그룹은 14일 “정 수석부회장이 현대차그룹의 경영 업무 전반을 총괄해 정몽구 회장을 보좌하게 됐다”며 “정 수석부회장은 그룹 부회장단을 이끄는 ‘2인자’의 위치”라고 밝혔다.

이번 정 부회장에 대한 인사는 정몽구 회장이 직접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중국발 통상 현안은 물론 주요 시장의 경쟁심화와 구도변화 등에 대해 유기적이고 통합적인 그룹 내 대응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현대차그룹 부회장단은 윤여철, 양웅철, 권문식, 김용환 현대·기아차 부회장, 우유철 현대제철 부회장,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등 7명으로 구성돼 있다. 수석 부회장은 이번에 처음 나왔다.

그룹 내 7명의 부회장과 선을 그으며 공식적으로 그룹 내 2인자의 직책을 신설한 만큼 현대차그룹의 경영 전반에 정 수석 부회장의 책임경영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빠르게 변하고 있는 미래 자동차 시장에 대한 대응도 정 수석 부회장이 책임지고 이끌어갈 것으로 보인다.

당장 정 수석부회장은 자율주행 시장에 뛰어든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을 추격하기 위해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그동안 정 수석부회장은 현대차 부회장을 맡아 미래차 시대에 대비하기 위해 내부의 연구개발(R&D) 방식에서 벗어나 국내외 다양한 기업들과 오픈 이노베이션을 추진해 왔다.

특히 스마트모빌리티 시대 구현을 위해 △친환경 이동성(Clean Mobility) △이동의 자유로움(Freedom In Mobility) △연결된 이동성(Connected Mobility) 등 현대차의 3대 전략 방향성을 제시하고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기업과 접점을 넓혀왔다.

또한 정 수석부회장은 최근 1년 동안 그랩, 옵시스, 오토톡스, 시매틱스 등 20여개 글로벌 기업과 전략적 투자 및 협업도 주도적으로 진행해 왔다.

한편 이번 인사 발표를 두고 일각에서는 현대차그룹이 ‘3세 경영’ 수순에 들어간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현대차그룹은 “정몽구 회장을 보좌하는 차원”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본격적인 3세 경영에 돌입한 게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현대차그룹은 “4차 산업 혁명 등 미래 산업 패러다임의 전환기에 현대차그룹이 미래 경쟁력을 강화하고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그룹 차원에서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cwy@hankyung.com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189호(2018.09.10 ~ 2018.09.16)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8-09-14 19:57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