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 제 1123호 (2017년 06월 07일)

아크릴은 ‘감성적 무법자’다

[SPECIAL REPORTⅠ: 주목할 스타트업-AI]
사람이 만든 데이터에서 의미 도출해 내는 AI 기술 개발


(사진) 아크릴 박외진 대표.

[한경비즈니스=이명지 기자]인공지능(AI)이 인간을 이길 수 없는 것 중 하나가 ‘감성’이라는 말이 있다. 박외진 아크릴 대표는 감성을 아크릴의 출발점이라고 말한다. 아크릴의 AI는 ‘사람을 이해하는 기술’이기 때문이다.

또 한편으로는 ‘무법자’의 면모를 지니고 있다. 박 대표는 “아크릴은 투자 거부도 경험했었고 사업 전환도 권유받은 적이 있다. 하지만 누군가 하지 않으면 이 일을 할 수 없다는 생각에 고
집스럽게 사업을 밀고 나갔다”고 설명한다.

아크릴
 
대표자 박외진
설립연도  2011년
한 줄 소개 텍스트 지식 베이스 구축에 특화된 인공지능 플랫폼 ‘조나단’의 기술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주력으로 삼고 있는 사업은 무엇인가요.

“아크릴은 인공지능(AI) 엔진 ‘조나단’을 개발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조나단은 비정형(텍스트)과 정형(숫자) 데이터를 통합해 고객에게 필요한 지식들을 만들어 내는, 즉 ‘지식 베이스(knowledge-base)’를 구축하는 AI 소프트웨어입니다.

우리는 조나단을 이용해 금융권의 로보어드바이저, 오일 값 예측, 개인의 소셜 미디어 기록 분석을 통한 멘탈 헬스에 대한 모니터링 등 다양한 서비스들을 관련 업체들과 진행하고 있습니다.”


(사진)회의를 하고 있는 아크릴 직원들.(/아크릴)

인공지능 스타트업을 시작하게 이유는.

“아크릴은 사람의 ‘감성’을 인식(recognize)하는 기술 개발을 목표로 2011년에 창업했습니다. 제가 박사 학위 논문을 준비하면서 우연히 매사추세츠공과대(MIT) 미디어랩에서 진행하고 있는 ‘감성 컴퓨팅’ 관련 연구들을 보게 됐는데 이 과정에서 ‘사람을 이해하는’ 것이 기술의 핵심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저는 감성을 이해하기 위한 여러 가지 기술에 대한 고민과 연구·개발을 진행했고 그 결과 사람이 만들어 낸 데이터에서 유의미한 가치를 추론해 내는 AI 엔진을 개발하게 됐습니다.”

애로 사항과 이를 극복하기 위해 바라는 점은

“가장 먼저 꼽는 애로 사항은 AI에 대한 높은 관심과 두려움이 공존하고 있는 현실입니다. 국내에서 AI 연구·개발(R&D)이 필요하다는 데 한목소리를 내면서도 해외 인공지능 기술과의 비교와 격차에 대한 의구심으로 국내 AI 기술에 대한 투자가 소극적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동시에 기술 도입을 망설이는 기업들의 ‘두려움’도 큰 애로 사항인 것 같습니다. 정부가 많은 R&D 예산을 마련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데, 업계에서도 더 과감하게 AI 산업을 바라봤으면 합니다.

핵심 기술에 몰두하고 있는 연구진과 스타트업을 위한 도전적 투자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정부가 앞장서 기술의 구매자·사용자가 돼 기업의 두려움을 없애 줬으면 합니다.”

mjlee@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7-06-08 14:48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