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퍼니 제 1155호 (2018년 01월 17일)

하이트진로, 인도차이나반도에 소주시장 구축


(사진) 캄보디아 프놈펜의 하이트진로 안테나샵. /하이트진로 제공

[한경비즈니스=최은석 기자] 하이트진로는 인도차이나반도에 소주시장 구축을 본격화하기 위해 지사 및 사무소를 추가로 설립하고 진로포차 2호점을 개업하는 등 현지 프로모션을 강화한다고 16일 발표했다.

하이트진로는 2016년 베트남 법인을 설립한지 2년 만에 호찌민지사를 추가로 설립한다. 하이트진로의 해외법인이 지사를 설립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이트진로는 법인이 없는 필리핀에도 사무소를 설립하는 한편 베트남 진로포차 2호점과 캄보디아 하이트진로 안테나샵을 추가로 운영할 계획이다.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베트남 하노이에 진로포차 1호점과 캄보디아 프놈펜에 안테나샵을 설치한 바 있다.

소주 세계화 노력을 통해 캄보디아에서는 교민 판매 대비 현지인 소주 판매량이 6배에 이르고 베트남 판매 역시 매년 50% 이상 성장하고 있다는 것이 하이트진로의 설명이다.

하이트진로의 동남아시아 소주 판매액은 2015년 490만 달러에서 2016년 600만 달러, 2017년 880만 달러로 매년 성장세다. 현지 식당의 소주 한 병당 평균 가격은 6~7달러 선으로, 동남아시장의 구매력을 감안하면 주목할 만한 액수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장은 "동남아시장은 성장가능성이 매우 높은 시장이자 소주세계화의 시작점"이라며 "자두에이슬 등 현지특화 상품을 개발하는 등 다양한 현지화 전략을 통해 한국 주류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hoies@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8-01-16 14:28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2018.09
통권1191
Business 통권1191호 이미지
'스파오' 성공 스토리
지난호 보기정기구독신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