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퍼니 제 1197호 (2018년 11월 07일)

왼쪽 하체가 눌러지는 느낌으로 스윙해야

[신나송의 골프 레슨]
- 우드 사용 시 하체 움직임




[한경비즈니스=신나송 프로] 우드로 공을 띄우지 못해 클럽을 들어올리는 이들이 많다. 하지만 긴 클럽일수록 클럽 헤드를 낮춰 스윙해야 한다. 또한 먼 거리를 보내야 한다는 생각에 많은 골퍼들이 불필요한 동작을 취하는데 이는 잘못된 것이다. 움직임을 최소화해 스윙을  해야 한다.

사진 이승재 기자│장소 포천힐스CC│의상 먼싱웨어



먼 거리를 보내려고 힘이 들어가다 보면 몸의 움직임이 많아지고 하체가 무너지기 쉽다. 하체의 스웨이(좌우로 움직이는 현상)를 줄여야 한다.



하체의 움직임은 어드레스를 취하고 그 안에서 움직여야 한다. 특히 임팩트에서는 왼쪽 하체가 눌러지는 느낌을 강하게 받아야 한다. 만약 들어올려 치는 골퍼라면 우드를 쓸어 치지 말고 강하게 찍어 친다는 느낌으로 스윙해도 무방하다.


[신나송 프로 약력]
2005년 KLPGA 입회(정회원)
2012년 연세대 대학원 스포츠레저학과 재학
2011년 J골프 ‘워비S’시즌3 MC
2012년 SBS골프 ‘용감한 원정대’ MC
2012년 SBS골프 ‘아이러브 골프’ MC
2018년 SBS골프아카데미 레슨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197호(2018.11.05 ~ 2018.11.11)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8-11-06 16:53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2018.12
통권1202
Business 통권1202호 이미지
SK의 '신약 주권' 선언
지난호 보기정기구독신청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