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g story 제 158호 (2018년 07월)

[big story]중년의 도구사용법

[한경 머니 = 김수정 기자]스페인의 철학자 발타자르 그라시안은 “약간의 즐거움이 모든 것을 더욱 감칠맛 나게 한다”고 했다. 곱씹을수록 수긍이 가는 말이다. 그런데 나이를 먹을수록 일상에서 약간의 즐거움을 찾아보자니 어쩐지 떠오르는 것들이 점점 더 줄어든다. 어린 시절엔 도처에 즐거움이 가득했다. 꼬깃꼬깃 달력을 접어 만든 딱지치기부터 생의 첫 카세트 플레이어를 듣고 도서관을 향하던 길, 대학교 시절 첫사랑과 필름카메라를 들고 향했던 데이트 장소, 취업 후 처음 산 구두를 광나게 닦던 순간들 모두 감칠맛이 났다. 다시 한 번 더 진하게 일상의 감칠맛을 느끼고픈 중년들이여, 보다 더 멋지고, 세련되고, 즐겁게 나만의 취미를 찾아 나서자. 

글 김수정 기자 | 전문가 기고 박한선 정신과 전문의· 최석호 한국레저경영연구소장 | 사진 서범세·이승재 기자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8-07-02 10:25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2018.11
통권162
Business 통권162호 이미지
리더를 코칭하다
지난호 보기정기구독신청
콘텐츠 제작문의
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