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제 144호 (2017년 05월)

쇼팽 콩쿠르 동양인 최초 우승자, '당 타이 손' 내한 공연

[한경 머니 = 김수정 기자]1980년 아시아인 최초로 ‘쇼팽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하며 아시아 연주자들의 새 시대를 열었던 베트남 출신의 피아니스트 당 타이 손의 내한 콘서트가 오는 6월 10일 예술의 전당 콘서트 홀에서 펼쳐진다.



그와 쇼팽 콩쿠르의 인연은 현재까지 이어진다. 피아니스트 조성진이 우승한 제 17회 쇼팽 콩쿠르에 심사위원자격으로 참여했으며, 앞서 2009년 부산에서 열린 자신의 마스터클래스에서 14살의 어린 피아니스트 조성진을 만나기도 했다.

당 타이 손은 조성진에 대해 "이미 협주곡 e minor, 영웅 폴로네즈 Op.53 을 포함한 많은 쇼팽의 음악을 연주할 수 있었고, 테크닉은 물론 시적이며 자연스러움과 세련됨, 신선함까지 지닌 슈퍼 피아니스트였다"고 회상했다.

또한, 그는
2015년 제17회 쇼팽 콩쿠르의 3위 케이트 리우, 4위 에릭 루, 5위 이케 토니 양 모두 당 타이 손의 스승이기도 하다. 그만큼 그가 세계적인 연주자일 뿐만 아니라 실력파 피아니스트들의 스승이라는 사실을 증명하는 대목이다.

당 타이 손 하면 '쇼팽'을 제일 먼저 떠올리기 마련이다. 쇼팽이라는 영광이자 굴레에 갇혀있던 당 타이 손은 2014년 내한 독주회에서 '프로코피에프, 슈만, 라벨' 프로그램으로 쇼팽에서 벗어나서도 뛰어난 서정미, 시적 감성을 드러내며 그럼에도 절대 감정에 휩쓸리지 않는, 정확하고 뚜렷한 음색을 선사하며 평론과 관객의 극찬을 받은 바 있다.

이러한 명성에 걸맞게 이번 독주회에서 그는 쇼팽과 함께 리스트와 슈베르트를 선보인다. 리스트의 최대 걸작 '순례의 해' 1년 스위스 중 9. 제네바의 종, 리스트 난곡 중의 난곡 '노르마의 회상', 베토벤 이후에 작곡된 가장 아름다운 작품이라 일컬어지는 슈베르트의 '피아노 소나타 21번' 등을 들을 수 있다.

문의:
02-541-3173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7-05-08 10:56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2017.12
통권151
Business 통권151호 이미지
공간 혁명, 삶을 바꾼다
지난호 보기정기구독신청
콘텐츠 제작문의
콘텐츠 제작문의
LF
국민카드 알파원카드
Editer's Note
독자엽서
페이스북 프로모션
페이스북 프로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