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제 152호 (2018년 01월)

현대카드, 경차전용카드 2종으로 유류비 부담↓

[Advertorial]경차의 매력은 역시 다양한 절세 혜택에 있다. 특히, 주류비의 경우, 정부에서 시행하고 있는 경차 유류세 환급 제도를 통하면 연간 최대20만 원까지 유류비를 절감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모든 경차 보유자들이 유류세 환급 대상은 아니다. 정부가 경차에 대해 유류세 환급 제도를 실시하고 있지만 조건이 까다롭기 때문이다.

현대카트는 유류세 환급 대상이 아닌 경차 소유자도 ‘경차 유류구매 전용카드’ 상당의 유류비 절감 혜택을 누릴 수 있는 ‘현대카드M-경차전용카드’와 ‘KIA RED MEMBERS 경차전용카드'를 내놓았다. 새롭게 출시된 경차전용카드2종은 강력한 주유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현대오일뱅크, SK에너지와 모든LPG충전소에서 결제 시 리터당 최대400원의 추가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이는 일반적인 카드들이 약100원 내외의 할인혜택을 제공하는 것과 비교할 때 매우 파격적인 수준이다. 경차전용카드2종은 전월 카드사용액이70만원 이상이면, 월3만 원(LPG는2만 원) 한도 내에서 리터당400원(LPG는200원)씩 청구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30만원 이상70만원 미만이면, 월 최대2만 원(LPG는1만5천 원)까지 리터당200원(LPG는100원)이 청구할인 된다. 단, 전월 카드사용 실적이30만원 미만인 경우 추가 할인 혜택은 주어지지 않는다.

[현대카드 제공]

유류비 혜택 외에도 현대카드만의 특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국내 모든 가맹점에서 카드 사용액의0.5%가 M포인트로 쌓이고, 현대, 기아차의 신차 구매 시에는1.5% M포인트 적립 혜택이 주어진다. 적립한M포인트는 전국3만7천여 곳의 다채로운 가맹점에서 활용할 수 있으며, 차량 구매 시에는 최대200만 점까지 사용할 수 있다.

기아자동차 멤버십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차전용카드 ‘KIA RED MEMBERS 경차전용카드’는M포인트 적립과 함께 카드 사용액의0.1%가 레드포인트로 주어진다. 고객은 적립한 레드포인트를 신차구매, 차량 정비 등 자동차 생활에 밀접한 영역에서 활용할 수 있다.


현대카드의 경차전용카드2종은 모두 국내전용으로, 첫 회 연회비는5천원, 2~5년차 연회비는 면제된다. 비교적 낮은 연회비지만, 혜택은 강력하다. 가령, 고객이 ‘현대카드M-경차전용카드’로 월100만 원씩 카드를 사용하면, 주유 시 리터당 최대400원 씩, 연간 최대36만 원의 혜택을 누리게 된다.

간단한 차량 정비가 필요할 때는 스피트메이트를 찾아47,000원 상당의 엔진오일 무료교환 및 타이어 펑크수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현대해상 자동차 보험료 결제 시에도 할인 혜택이 주어져, 연3만 원의 보험료를 절감할 수 있다. 이외에도 카드 사용에 따라 적립되는M포인트까지 더해지면, 고객은 경차전용카드 한 장으로 연간 약50만 원 정도를 절약하게 되는 셈이다. ‘KIA RED MEMBERS 경차전용카드’와 ‘현대카드M-경차전용카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현대카드 홈페이지(
www.hyundaicard.com) 및KEB하나은행 전국 영업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8-01-09 09:54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콘텐츠 제작문의
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