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제 174호 (2019년 11월)

국내 초연, 대작 오페라의 출격 오페라 <마리아 스투아르다>

[한경 머니 = 김수정 기자]사단법인 라벨라오페라단이 오는 11월 22일부터 24일 사흘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오페라 <마리아 스투아르다>를 공연할 예정이다. 국내 초연이자 화려한 캐스팅, 웅장한 무대와 역동적인 연출이 빚어낼 이번 공연에 오페라 애호가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오페라 <마리아 스투아르다>는 이탈리아 벨칸토 오페라의 거장 도니제티의 여왕 3부작 중 극적인 요소가 가장 뛰어난 작품으로 꼽히고 있으며, 아름답고 세련된 음악이 매력적인 작품이다. 라벨라오페라단은 앞서 2015년 여왕 3부작 중 첫 번째 작품인 <안나 볼레나>를 국내에서 초연해 관객과 평단으로부터 호평을 받은 바 있어 이번 <마리아 스투아르다>에 대한 기대가 높다.

간단한 줄거리는 이렇다. 엘리자베타는 반역죄로 성에 구금된 마리아 스투아르다를 정치적 경쟁자이자 로베르토를 향한 사랑의 경쟁자라고 생각해 두려워한다. 로베르토의 마음이 마리아에게 향해 있다는 것을 알게 된 그녀는 마리아에게 강한 비난과 모욕을 던지고, 이에 맞서 마리아도 엘리자베타에게 ‘영국의 왕좌를 더럽힌 비열한 사생아’라는 치욕스러운 말로 되갚는다. 두 여왕의 불꽃 튀는 대결 끝에 엘리자베타는 마리아에게 사형을 선고한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16세기의 화려하고 웅장한 영국, 스코틀랜드의 왕실을 무대에 감각적으로 표현할 예정이다.

엄선된 최상의 캐스팅
이번 공연에서는 오페라 전문 지휘자 양진모가 뉴서울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 호흡을 맞춰 멋진 음악을 선사하며, 이회수가 감각적인 연출을 뽐낸다. 또한 소프라노 강혜명·이다미가 마리아 스투아르다 역을, 소프라노 고현아·오희진이 엘리자베타 역을 맡는다.


[위쪽부터) 예술총감독 이강호, 지휘 양진모]
테너 신상근·이재식은 로베르토 레이체스터로 변신한다. 이밖에 소프라노 홍선진, 메조소프라노 여정윤, 바리톤 임희성·최병혁, 베이스바리톤 양석진, 베이스 이준석 등 국내외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최정상 성악가들이 출연한다. 메트오페라합창단도 함께해 더 풍성한 공연을 보여준다. 

이회수 연출가
“두 여왕의 만남, 역사적 상상으로 만나보세요”


먼저 도니제티 오페라 <마리아 스투아르다>에 대한 간단한 설명을 부탁드립니다.
“오페라 마리아 스투아르다는 상당히 복잡한 가계도(家系圖)를 가진 오페라입니다. 스코틀랜드의 여왕이자, 프랑스의 왕비, 잉글랜드의 왕위 계승권자였던 마리아 스투아르다(Mary Stuart)와 대영제국의 기초를 확립한 여왕 엘리자베타 즉, 엘리자베스 1세라는 역사적 사실과 인물을 소재로 한 오페라입니다. 하지만 이 두 여왕이 만났다는 기록은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습니다. 모든 역사는 사실적 기록 이외에 후대의 상상력이 더해져 추측과 가설을 만들어내기 마련이죠. 이 두 여왕들의 세기의 만남은 이탈리아 작곡가 도제니티(G.Donizetti)와 독일의 대문호인 실러(F.von. Schiller)의 연극을 바탕으로 한 바르다리(G.Bardari)의 대본을 통해 오페라 <마리아 스투아르다> 속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작품 속 의상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주안점은 무엇인지요.
“의상은 어두운 컬러의 의상과 분장으로, 보이지 않는 듯 마치 조각상 같지만, 무시할 수 없는, 어디서든 권력을 예의주시하는 모습을 만들고자 했습니다. 또한 원색적인 조명보다는 빛과 어두움의 공존처럼, 신비감과 인간의 내면을 표현하려 노력했죠. 최고 권력을 가진 주인공들이지만 그들은 늘 불안했고, 언제나 초조했습니다. 이런 심리적 불안감을 조명을 통해 부각시키려 했습니다.”

많은 오페라를 연출하셨는데, 국내 초연작 <마리아 스투아르다>에서 감상 포인트가 있다면요.
“이번 오페라는 이 두 여왕들의 대립과 아픔, 왕권 뒤에서 권력을 만들어 가는 사람들, 그리고 무심한 듯 보이지만 언제나 권력의 중심에 있는 민중을 관심 있게 봐주시면 좋을 듯합니다.”

연출가로 이루고 싶은 꿈이나 목표가 있다면요.
“아직은 어떤 꿈과 목표를 가지고 가는지 명확하게 말씀 드리기는 어렵습니다. 다만 한 작품 한 작품 저만의 색을 입히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런 작품들이 쌓이다 보면 어느 순간 제가 알지 못하던 제 꿈에 도착해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아직 꿈을 찾아 가는 과정이라고 말씀 드리고 싶네요.”

끝으로 <마리아 스투아르다> 공연에 대한 기대와 각오 부탁드립니다.
“쉽지 않은 오페라를 모두가 하나 돼 최선을 다해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저희의 땀과 노력이 관객 여러분에게 감동이라는 이름으로 변화되길 간절히 바라며, 그분들의 발걸음이 헛되지 않게 정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본 기사는 한경머니 제 174호(2019년 11월)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9-10-27 22:07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 한경BUSINESS 페이스북
  • MONEY 페이스북
  • MONEY 인스타그램
  • 한경BUSINESS 포스트
콘텐츠 제작문의
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