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 제 153호 (2018년 02월)

[Must Have] ULTIMATE ELEGANCE, 브리오니

[한경 머니 = 양정원 기자] 궁극의 장인정신, 그리고 특출한 우아함.  브리오니 코트에는 말로 형언할 수 없는 기품이 존재한다.


브리오니 네이비 컬러 체스터필드 코트

CRAFTSMANSHIP
하이엔드 브랜드들은 공통적으로 내면에서 우러나오는 아우라에 초점을 맞춘다. 이는 화려한 외관에서도 나오지만 품질이 좋은 원단과 그 속에 숨은 장인정신에서 대부분 기인한다. 브리오니는 그 무엇보다 원단을 중시하는 브랜드답게 코트 한 벌에도 최상급의 패브릭을 사용한다. 물론, 패턴 재단부터 마감까지 허투루 하는 법이 없다. 그래야 이렇게 부드러운 촉감에 입을수록 몸에 감기는 코트가 완성된다.

CLEAN-CUT
이 코트는 말쑥하고, 정갈하다. 실루엣에는 군더더기가 없고, 디테일은 어디 하나 모난 곳이 없다. 기본에 충실한 디자인이지만, 또 막상 이런 코트가 내 옷장에도 있는지 곰곰이 생각하게 만든다. 은은한 체크 패턴은 심심함을 덜어주고, 가슴의 포켓 장식은 포켓스퀘어에 따라 천차만별로 변신할 수 있는 가능성을 은연중 암시한다.


사진 신채영 | 문의 브리오니 02-3274-6482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8-02-28 16:25

가장 기대되는 인터넷전문은행의 서비스는 무엇입니까.
투표하기 결과보기

2018.12
통권163
Business 통권163호 이미지
당신을 위한 위로와 치유
지난호 보기정기구독신청
콘텐츠 제작문의
L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