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334호 (2002년 04월 29일)

디지털·고속 네트워크 기술 한눈에

기사입력 2006.09.04 오전 11:55

융합(Convergence)은 전자 산업계의 최대 화두이다. 융합이란 서로 다른 기능을 하나의 제품에 통합적으로 갖추는 것을 말한다. 휴대폰과 개인정보단말(PDA)을 합친 PDA폰이나 케이블TV 셋톱박스에 컴퓨터기능을 추가한 디지털 셋톱박스 등 그 사례를 이루 열거하기 어려울 정도이다.

융합의 흐름은 방송에서도 예외는 아니다. 특히 방송기술의 디지털화가 진전되면서 정보기술과의 접목이 방송 산업의 핵심 이슈로 자리잡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미국 방송협회(NAB) 주최로 지난 3월 6~11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컨벤션센터(LVCC) 등에서 열린 ‘NAB2002’에서도 잘 나타났다. ‘융합은 미래를 변화시키는 동인(動因)’이란 주제에 걸맞게 방송 산업에서 일어나고 있는 다양한 형태의 융합 현상을 보여줬다.

그중에서도 방송과 통신, 방송과 정보기술의 융합이 가장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이번 전시회에 정보기술 및 통신 관련 기업들이 대거 참가한 사실에서도 이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이 행사의 중심은 방송이다. 방송 기술이나 산업에 대한 컨퍼런스가 열리고 방송에 필요한 장비나 TV 등을 비롯한 방송 관련 제품 등이 전시된다.

그러나 이 행사를 TV 따위가 선보이는 방송 관련 행사로 생각하면 잘못이다. 컨퍼런스 내용이나 전시제품들을 뜯어보면 정보기술(IT) 분야가 주류를 이룬다.

1,400여개의 참가 기업 가운데 절반 이상이 IT 기업들이다. 마이크로소프트, 인텔, IBM, HP, 컴팩 등 IT 전시회 단골 기업들이 대거 출동했다. NAB측은 이번 행사를 ‘세계 최대의 전자 미디어 쇼’라고 내세울 정도이다.

특히 올해 전시회에서는 방송의 디지털화와 고속 네트워크 보급에 적응하는 데 필요한 제품들이 많이 소개됐다. 글로벌스토어의 DVD영상전송시스템, 필립스의 인터넷망을 이용한 비디오 전송(Video-over-IP)시스템 등이 눈길을 끌었다.

또 콘텐츠를 디지털 형태로 제작해 저장하고 관리, 전송하는 데 관련된 솔루션들이 대거 선보였다. 맥스터, IBM 등은 디지털 콘텐츠를 저장하는 데 필수적인 대용량 저장장치나 미디어 라이브러리 솔루션들을 출품했으며 인터넷과의 결합에 관련된 스트리밍 소프트웨어와 MPEG 기반의 솔루션들도 관심을 끌었다.

방송 장비의 디지털화도 빠르게 진전되고 있었다. 소니, 파나소닉, 해리스 등 주요 장비업체들이 보다 진전된 디지털방송시스템 구축장비와 차세대 방송서비스 장비를 내놨다. 또 LVCC 중앙로비에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디지털TV 전문전시장인 ‘DTV 스토어’가 마련돼 다양한 디지털TV가 소개됐다.

한국 기업은 삼성전자, LG전자, 알티캐스트, 이론테크놀로지, 맥스웨이브, 사람과 셈틀, 디지털퓨전 등 10여개 기업이 참가했다. 특히 다림비전의 3차원 가상스튜디오 시스템(VS-2000)은 미국방송기술자협회로부터 10개의 우수제품(Pick Hit 2002)으로 선정됐다.

NAB는 그 규모가 엄청나게 크다는 것이 또 하나의 특징이다. 올해는 LVCC(새로 개관한 사우스 홀 포함 57만평방피트)와 샌즈엑스포(41만평방피트), 힐튼 호텔 등 모두 100만평방피트의 전시 공간에서 열렸다.

세계 최대의 전자전시회인 CES가 LVCC와 힐튼 호텔, 최대 정보기술(IT) 전문 전시회로 평가되는 컴덱스는 사우스 홀이 문을 열기 전의 LVCC에서만 열린 것에 비하면 거의 2배 규모이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06-09-04 1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