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제 354호 (2002년 09월 16일)

시계·안경·가방 활용 ‘또 다른 나’ 창조

기사입력 2006.09.04 오전 11:55

비즈니스맨의 패션소품은 의외로 가까운 데에서 찾을 수 있다. 어쩌면 이미 많은 비즈니스맨들이 다양한 소품을 자신도 모르게 활용하고 있는지 모른다. 남성의 패션을 완성하는 소품은 시계, 안경, 가방 등이 대표적이다. 이를 잘 활용하면 전혀 다른 이미지를 연출할 수 있다.

시계는 남성들에게 많을수록 좋은 아이템. 정장차림을 주로 하는 남성이라면 노출되기 쉬운 신체 부위가 바로 손목이다. 따라서 시계가 시간을 보는 용도로 쓰이는 것뿐만 아니라 일종의 액세서리 역할을 하게 된다. 특히 옷차림에 따라 각각 다른 시계를 매치시키면 전체적으로 돋보이게 할 수 있다.

올 가을 시계의 트렌드는 고전적인 클래식이다. 요즘 패션흐름은 유행의 흐름을 잡기 어려울 정도로 다양한 경향이 드러나지만 그중에서도 시계는 ‘꿋꿋하게’ 중후한 세련미를 추구하고 있다.

또한 꾸준히 인기를 끌어온 알이 큰 ‘빅사이즈’ 시계도 유행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시간 재는 기능이 있는 스포츠시계인 ‘크로노그라프 스타일’ 시계는 올 시즌 가장 큰 이슈다.

안경도 남성들에게는 인상을 좌우하는 중요한 패션소품이다. 시계와 마찬가지로 여러 가지 종류를 구비해 두면 옷차림 또는 참석하는 모임의 성격에 따라 다른 이미지를 창출할 수 있다.

올 가을 안경의 키워드는 ‘가벼움’이다. 2~3년 전까지 크게 유행했던 뿔테보다 금속이나 플라스틱 소재 등을 사용한 가벼운 느낌의 안경이 인기를 끌고 있다. 금속 소재 안경의 경우 무광택이 유행이다.

안경의 느낌에 따라 사람의 이미지가 달라 보일 수 있다. 뿔테는 부드러운 인상을 주는 반면, 금속 소재는 이지적이고 섬세한 느낌을 준다. 비즈니스맨에게는 금속 소재 안경테가 깔끔한 이미지를 만들어줘 좀더 전략적인 소품이 될 수 있다. 특히 콧대가 낮은 우리나라 사람에게는 입체적인 느낌을 주는 데 도움이 된다.

구두와 벨트는 같은 계통으로 맞추는 것이 좋다. 구두는 검정색이 무난하지만 이번 가을에는 유난히 갈색 계통의 신발이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

남성의 가방은 서류가방과 같은 딱딱한 느낌에서 벗어나 다양한 모습을 띠고 있다.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는 숄더 크로스백은 말 그대로 어깨에 사선으로 걸쳐 메는 가방.

20~30대 직장인을 중심으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 남성들의 가방은 다양성과 함께 기능성을 강조해 주머니나 지퍼 등을 적절히 활용하고 있는 모습이다. 명품 브랜드에서는 여성용 가방처럼 손으로 드는 일명 ‘토트백’을 남성용으로 내놓기도 했다.

이 밖에도 남성들만의 액세서리인 넥타이, 커프스, 넥타이핀 등을 적절히 활용하면 감각 있는 비즈니스맨으로 변신할 수 있다.

넥타이는 분홍이나 보라색 등 화사한 파스텔 색깔이 인기를 끌고 있다. 반면 커프스는 단순한 디자인의 은, 흙 니켈 소재의 제품이 유행하고 있다. 크기도 작아지는 추세다.

넥타이핀도 장식이 거의 없는 단순한 디자인이 요즘의 유행 경향이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06-09-04 1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