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퍼니 제 354호 (2002년 09월 16일)

백스윙 ‘짧게’ 다운스윙 ‘가속’하라

기사입력 2006.09.04 오전 11:55

아마추어 골퍼와 같이 라운딩을 해 보면 가장 안타까운 순간이 OB를 내는 것과 스리퍼팅을 하는 장면이다. 애써 잘 다뤄온 볼을 퍼팅그린에서 어처구니없이 스리퍼팅 또는 그 이상을 해 버린다면 그야말로 맥이 쭉 빠지고 남은 홀에서의 경기도 무척이나 경직되기 십상이다.

그러한 스리퍼팅을 유심히 관찰해 보면 한 가지 재미있는 통계가 나온다. 홀을 향한 첫 번째 퍼팅이 잘못 구사돼 결국은 스리퍼팅을 하게 되는 것이다. 첫 번째 퍼팅은 대부분 홀까지 짧은 경우가 허다하다.

퍼팅에서 거리를 조절하는 하는 방법은 두 가지가 있다. 백스윙과 팔로우의 폭을 같이하는 경우와 백스윙을 일정한 폭만큼 짧게 하고 다운스윙을 가속하는 방법이다. 필자는 많은 아마추어 골퍼들을 대상으로 실험해 본 결과 후자의 방법이 더욱 효과적임을 확인했다. 결국 단위 라운드당 평균 퍼팅수를 계산해 보니 적어도 3타에서 4타까지 차이가 나는 것이었다.

그렇다면 이렇게 해 보자. 퍼터를 잡지 말고 빈손으로 셋업을 한다. 왼손은 열중쉬어 자세로 등 뒤로 보내고 오른손으로 스윙할 자세를 잡는다. 이때 오른손바닥은 목표를 향하도록 한다. 백스윙을 오른발 축선을 넘어가지 않도록 짧게 하고 다운스윙을 하되 전체적으로 오른손의 속도가 가속되는 그런 느낌으로 전환해 본다. 이때 오른손바닥이 마치 대패를 밀 듯한 느낌을 받아야 한다.

이러한 연습을 반복해 짧은 백스윙과 다운스윙을 가속하는 느낌이 터득되면 즉시 양손으로 퍼터를 잡고 빈스윙을 했던 느낌으로 퍼팅을 시도해 본다. 짧게 백스윙을 함으로써 클럽이 볼을 향해 되돌아올 때 발생하는 떨림의 오차를 줄일 수 있다. 또한 스트로크를 가속함으로써 매우 견고한 느낌과 스위트 스폿(Sweet Spot)을 연속으로 가격할 수 있는 방향성까지 개선할 수 있어 좋다.

퍼팅에 대한 부담은 언제나 걱정과 소심함에서 비롯된다. 백스윙을 적게 하고 다운스윙을 가속하는 방법을 채택해 퍼팅에 대한 공포에서 탈출, 더욱 적극적이고 공격적인 방법으로 자세를 바꿔 보자.

참고로 올바른 볼의 위치는 셋업을 한 상태에서 왼쪽눈에서 볼을 직접 떨어뜨리면 최초

로 지면에 닿는 지점이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06-09-04 1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