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퍼니 제 500호 (2005년 07월 04일)

조루의 원인과 치료

기사입력 2006.09.04 오후 12:00

조루는 남성 성기능장애의 가장 흔한 유형이다. 성욕감퇴나 발기부전 같은 성기능장애는 어느 정도 나이가 들어서야 나타나는 반면, 조루는 연령에 관계없이 가장 흔한 남성의 고민이라 할 수 있다.

인류의 조상이 숲 속에 살면서 열매를 따먹던 시절에는 사정을 빨리 한다는 것이 결코 장애가 아니었다. 성교 중에는 외부의 공격에 대처하기 어렵기 때문에 가능한 빨리 사정할 필요가 있었다. 그러나 정글에 살고 있지 않은 지금 조루는 남성의 자신감을 잃게 하고 부부간의 갈등을 만드는 극복해야 할 문제인 것이다.

과거 조루를 몇 분 이내에 사정하는가란 시간적 개념으로 정의하고자 시도했으나 조루는 결코 시간적 개념이나 양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또한 ‘여성이 성적극치감에 도달하기 전에 사정하는 것’이라는 정의 역시 타당한 평가기준이라 할 수 없다. 여성이 극치감에 도달하는 시간은 천차만별이며, 경우에 따라 전혀 극치감에 도달하지 못하는 여성도 있기 때문이다.

조루의 중요한 측면은 사정반사를 수의적으로 조절할 수 없는 일이다. 남성의 흥분과 발기, 그리고 사정이 분리될 수 없는 연속적 반응으로 보이지만 실제 남성의 성반응은 뚜렷한 2개의 독립요소로 구분된다. 하나는 발기이고 다른 하나는 사정이다. 발기 없이 사정이 가능하며 그 반대의 경우도 가능하다. 인간의 신체에서 소화, 맥박, 혈압과 같은 작용은 조절이 불가능하다. 부교감신경의 지배하에 있는 발기 역시 의식적 조절이 불가능하다.

그러나 발기와는 대조적으로 사정반사는 수의적으로 조절이 가능하다. 다시 말해 사정시간을 조절하는 것은 말을 배우고 소변을 어느 정도 참을 수 있는 것과 같이 스스로 조절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따라서 조루란 이 조절능력이 학습되지 못하고 반사적으로 사정하게 되는 것을 말한다. 일단 성적흥분이 높아지면 이를 자율적으로 조절할 수 없게 되는 것을 말하며, 이는 마치 소변을 보고 싶다는 느낌을 가진 후 전혀 참지 못하고 바로 실례를 하는 것과 같다.

조루의 원인은 크게 심리적 원인과 기질적 원인으로 나눠 볼 수 있다. 반복되는 실패 경험으로 인한 자신감 상실과 불안은 가장 큰 원인이라 할 수 있고 불만스러운 부부관계나 스트레스 등도 조루증을 일으키는 심리적 요인으로 볼 수 있다. 기질적 원인으로는 음경 및 귀두의 감각이 지나치게 예민해 발생하는 경우를 말한다. 즉 선천적으로 감각신경의 분포가 지나치게 많은 경우와 비뇨기의 병으로 인해 지각과민이 나타나는 경우다. 사정을 잘 조절하던 사람이 갑가지 조루증상을 느끼는 경우 비뇨기과 검사와 신경계통의 검사가 필요하다.

현재 조루의 치료는 수술법과 약물주입법이 있고 원인과 상태에 따라 내복약을 병행하기도 한다. 수술법의 경우 음경의 감각신경을 부분적으로 차단하는 간단한 수술로 음경 내부에는 발기에 관여하는 신경과 감각에 관여하는 신경이 따로 존재하므로 성기능에 영향을 주는 부작용은 발생하지 않는다. 약물주입법은 수술 없이 10분이면 끝나는 간단한 시술로 절개나 봉합과정이 없는 비수술적 치료이므로 수술에 대한 부담감이 없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라 할 수 있다.

조루가 치료됐다는 것은 단순히 사정시간이 조금 연장됐다는 것이 아니라 어느 정도는 소변을 참을 수 있는 것과 같이 사정을 본인 의지대로 통제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보통 15~20분 정도는 본인의 의지대로 사정조절이 가능해졌을 때 치료됐다고 할 수 있으며 수술법과 약물주입법 모두 치료 성공률은 90% 이상이다.

다행히 성의학은 지난 몇 년간 크게 발전했다. 진단방법이 비약적으로 발전했으며 원인에 대한 과학적 분석이 시행되고 있고 다양한 치료방법이 소개되면서 치료효과에 대한 객관적 검증이 이루어지고 있다. 조루는 지극히 다양한 환자군이 포함되며 부부관계 역시 다양하다. 무엇보다 중요한 점은 조루의 원인과 상태에 따라 다양한 유형이 있으므로 충분한 상담을 통해 자신에게 맞는 치료방법을 선택하는 것이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06-09-04 1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