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퍼니 제 500호 (2005년 07월 04일)

클럽 짧을수록 볼은 스탠스 중앙에

기사입력 2006.09.04 오후 12:01

골프 스윙의 핵심은 일관성이다. 볼을 치기 전 준비단계인 루틴(Routine)과 어드레스가 클럽의 종류에 상관없이 항상 같다면 스윙도 일관성 있게 할 수 있다. ‘클럽 길이에 상관없이 스탠스상의 볼 위치를 일정하게 하는 것이 좋다’는 주장은 옳지 않다. 서로 다른 로프트 각도와 샤프트 길이를 가진 아이언이 번호별로 제 기능을 발휘하려면 볼의 위치가 똑같아선 안된다.

볼을 같은 위치에 두고 3번과 9번 아이언으로 쳐보자. 둘 중 하나는 어드레스도 어색하고 다행히 볼을 정확하게 때린다고 하더라도 원하는 탄도와 비거리를 낼 수 없을 것이다. 볼의 위치는 클럽의 길이에 따라 달라져야 한다. 그래야 일관성 있는 어드레스가 가능하다. (사진1)은 드라이버, (사진2)는 페어웨이우드, (사진3)은 6번 아이언, (사진4)는 피칭웨지를 잡았을 때의 볼 위치다. 어드레스 모습은 거의 똑같지만 볼 위치는 클럽이 짧아질수록 몸의 중심(오른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피칭웨지 위치에 공을 놓고 드라이버 어드레스를 한 모습을 상상해 보자. 클럽페이스에 공을 스퀘어로 정렬하려면 그립을 잡은 두 손이 오른쪽 허벅지까지 밀리는 기형적인 어드레스가 될 수밖에 없다. 그렇게 해서는 어퍼블로(헤드가 스윙궤도 최저점을 지나 올라가면서 공을 치는 것)를 해야 하는 드라이버샷은 불가능하다. 다만 클럽별로 스탠스 넓이는 다소 차이를 둬야 한다. 드라이버와 페어웨이우드는 스탠스가 어깨 너비보다 약간 넓고 일반 아이언과 웨지는 어깨선과 양발의 바깥선이 같은 게 적당하다.

클럽은 짧을수록 무겁고 가장 긴 드라이버가 가장 가볍다. 클럽이 무거워질수록 볼은 스탠스의 중앙에 위치시키고 가벼워질수록 왼쪽 발목으로 이동시키면 된다.

드라이버의 볼 위치(왼발 안쪽 라인 위)를 기준으로 클럽이 짧아질수록 볼 반 개에서 한 개 정도씩 오른쪽으로 이동시키며 연습하자. 적어도 1,000개 이상의 볼을 쳐야 클럽별 볼 위치를 몸이 기억할 수 있다.

전현지 프로

LPGA Class A 멤버. KLPGA 투어 프로. 국가대표팀 코치. 건국대 박사과정.

2003 KLPGA 올해의 지도자상

협찬:테일러메이드-아디다스 골프, 라뷰티 코어, 장소: 유성CC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06-09-04 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