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퍼니 제 605호 (2007년 07월 09일)

삼성, 인력·사업 구조개편

삼성, 인력·사업 구조개편
삼성그룹이 최근의 불확실한 경영 환경을 타개하고 일부 계열사의 실적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인력 재배치 및 사업 조정 등의 구조 개편에 착수한다.

삼성그룹 고위 관계자는 6월 27일 “이건희 회장이 지적한 ‘5∼6년 후 위기론’에 따라 이학수 삼성그룹 전략기획실장(부회장) 등 그룹 수뇌부가 현재의 경쟁력을 재점검하고 닥쳐올 위기에 미리 대응하자는 취지에서 추진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쟁력 강화 방안에는 △신수종 사업 발굴 △투자 우선순위 재점검 △전략적 글로벌 생산 체제 확보 △경쟁력 취약 사업 효율화 △조직 문화 개선 등이 포함됐다. 이에 따라 삼성은 계열사마다 TF(태스크포스)를 가동, 신수종 사업 발굴 등의 작업을 시작하기로 했다.

그러나 대대적인 인력 감축과 관련해 이학수 전략기획실장은 28일 “(인력 감축은) 늘 있는 일”이라고 답했다. 노인식 삼성전략기획실 인사팀장(부사장)도 이날 “인력 감축은 그룹 차원에서 하는 게 아니라 각사에서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자율적으로 실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경제 정책
‘세파라치’ 도입

삼성, 인력·사업 구조개편
국세청은 7월부터 현금영수증 발급 요구 거절이나 이중 가격 제시, 신용카드 결제 거부 또는 수수료 전가 등의 행위를 일삼는 사업자를 신고하면 소득공제 혜택과 함께 신고 포상금(5만 원)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거래 증빙엔 △학원수강증 △중개업소의 매매·전세 계약서 △이삿짐 견적서 △거래명세표나 물품 송장 △간이영수증 등도 모두 포함된다. 다만 신고를 일삼는 ‘세파라치’를 방지하기 위해 1인당 연간 포상금 최대한도는 200만 원으로 제한했다.



내년 최저임금 시간당 3770원

최저임금위원회는 6월 27일 내년 최저임금을 시간급은 3770원, 하루 8시간을 기준으로 한 일급은 3만160원으로 각각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말까지 적용되는 최저임금인 시간급 3480원, 일급 2만7840원에 비해 8.3% 인상된 것이다. 이를 월급으로 환산하면 주당 44시간 근무제가 적용되는 기업은 85만2020원, 주40시간 근무제가 적용되는 기업은 78만7930원이 각각 적용된다.

산업 기업
셀런, 삼보컴퓨터 우선협상 대상자

2005년 5월부터 법정관리 중인 삼보컴퓨터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셋톱박스 제조업체인 셀런이 6월 27일 선정됐다. 셀런이 써낸 인수금액은 1220억 원으로 알려졌다. 김영민 셀런 대표는 28일 “삼보컴퓨터 인수를 계기로 IPTV(인터넷TV)와 같이 콘텐츠를 활용하는 가정용 디지털 컨버전스 기기 업체로 탈바꿈하겠다”고 밝혔다. 셀런은 하나로텔레콤 자회사인 하나로미디어에 TV포털 ‘하나TV’ 서비스용 IPTV 셋톱박스를 공급하는 상장기업으로 지난해 1070억 원의 매출과 110억 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호텔신라, 인천공항 면세점 입점

삼성, 인력·사업 구조개편
호텔신라와 호텔롯데, 애경 3개 업체가 연간 매출 1조 원 규모의 인천국제공항 면세점 신규 사업자로 선정됐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입찰 결과 호텔신라와 애경 두 곳이 매출 규모가 가장 큰 화장품·향수 부문 사업자로, 주류·담배 사업권은 호텔롯데가 가져갔으며 부티크와 전자·토산품 등 기타 품목 사업권은 호텔롯데와 호텔신라 두 곳이 중복 선정됐다고 6월 27일 발표했다. 이번 사업권의 계약 기간은 내년 3월 1일부터 2013년 2월 28일까지다. 기존 면세점 사업권자는 호텔롯데와 애경, 외국계 기업 DFS, 한국관광공사 등 4곳이었는데 이 중 DFS가 탈락했고 호텔신라가 새로 진출하게 됐다.

금융 증권
신용융자 사상 첫 7조 원 돌파

증권사의 신용거래 규모가 지난 5월 초 미수금제도가 폐지되면서 급격히 증가해 6월 25일 7조94억 원으로 불어났다. 이에 따라 금융감독원은 증권사에 7월 13일까지 신용거래 규모를 △일반 증권사는 자기 자본의 40% △온라인 증권사는 자기 자본의 100% △최대 5000억 원을 넘지 않게 조정하도록 권고했다. 신용거래는 현금과 주식을 담보로 증권사로부터 1개월에서 최장 5개월까지 돈을 빌려 주식을 사는 것이다. 이날 현재 신용거래 규모가 5000억 원을 초과한 증권사는 1조1000억 원인 대우증권을 비롯해 키움(7800억 원) 현대(6790억 원) 한국투자(6480억 원) 대신(6279억 원) 삼성증권(5560억 원) 등 6개다.

삼성카드 상장, 6만 원대 안착

삼성, 인력·사업 구조개편
삼성카드 주식이 상장 첫날인 6월 27일 공모가격인 4만8000원의 90∼200% 사이에서 호가를 접수한 결과 공모가보다 30% 높은 6만2200원에 시초가가 형성됐다. 이후 오르내림을 반복하다 1000원 하락한 6만1200원에 장을 마쳤다. 주가가 공모가를 크게 웃돌면서 차익 실현 매물이 흘러나왔기 때문이다. 이날 삼성카드 시가총액은 6조7590억 원으로 업종 대표주인 LG카드(5조8730억 원)를 제쳤다.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순위에서는 삼성물산(7조1620억 원)에 이어 32위를 차지했다.

정리=우종국 기자 xyz@kbizweek.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07-07-03 1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