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제 729호 (2009년 11월 23일)

대학의 첨단 기술 ‘기업으로’ 척척

기사입력 2009.11.17 오후 01:51

대학의 첨단 기술 ‘기업으로’ 척척
산학협력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대학이 보유한 우수 특허 기술의 기업 이전을 촉진하기 위해 ‘대한민국 경제 성장의 튼튼한 뿌리’라는 주제로 ‘2009 산학협력 엑스포’가 열렸다. 110여 개 대학과 30여 개 기관이 참가해 대학이 특허 출원한 미공개 신기술 5000여 건을 공개하는 것을 비롯해 기술이전 협약 체결, 산학협력 유공자 시상, 학교기업 장터 등의 행사가 펼쳐졌다.

지난 11월 5~7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한국국제전시장(KINTEX)에서 ‘2009 산학협력 엑스포’가 열렸다. 교육과학기술부(장관 안병만)가 주최하고 산학협력엑스포 조직위원회(공동 위원장 오명 손경식)가 주관한 이번 행사는 작년에 이어 두 번째다.

11월 5일 개막식 행사의 하나로 열린 ‘창의적 종합설계 경진대회’ 시상식에서는 ‘안구운동만으로 조정이 가능한 휠체어’를 개발한 한양대 공대생들이 최우수상인 국무총리상을 받았다. 이어 교과부 장관상은 국립강릉원주대를 비롯해 서울대·영남대·전북대·한밭대 등 5개 공대팀이 수상했으며 한국산업기술진흥원장상은 경북대·명지대·서울산업대·성균관대·울산대·한국산업기술대 등 6개 공대 팀에게 돌아갔다. 성균관대 최재붕 교수 외 6명이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상인 산학협력상을 받았으며, 건국대 산학협력단이 우수 산학협력단으로 선정됐다. 허탁 건국대 산학협력단장이 한국연구재단이사장상을 수상했다.

대학의 첨단 기술 ‘기업으로’ 척척
대학의 미공개 신기술 5000건 첫 공개

430여 개 부스가 마련된 이날 행사장에서는 산학협력으로 우수한 평가를 받은 성과물들이 전시돼 산학협력의 현재와 미래를 제시했다.

32개 산합협력중심(전문)대학과 33개 학교기업이 참여한 산학협력존에는 국가 연구·개발 사업을 통한 우수 성과 100선(연구 과제 단위)을 소개하고 산학협력 및 공학 교육 혁신 분야에서 뛰어난 실적을 거둔 산학협력 활동을 소개했다. 전시 기간 중 인기가 있었던 학교기업 장터에서는 학교기업이 개발한 한방 화장품, 청국장, 천연 염색 넥타이, 자두 와인 등 우수 제품·서비스가 전시됐고 저렴한 가격에 판매됐다.

창의적 종합 설계 경진대회에서 입상한 68개 대학 203개 작품을 전시하는 창의존에서는 창의력 및 시스템 통합 설계 능력을 갖춘 공학 기술 인력 양성과 창의적 공학 교육 확산을 위해 공과 대학생이 직접 기획·설계·제작한 창의적 종합 설계 과제 작품을 선보였다. 이번 행사에서 가장 큰 관심을 끌었던 미공개 신기술을 공개한 기술상담존에서는 국내 대학 및 대학의 핵심연구실(Lab)이 보유한 특허 출원 후 1년 미만의 미공개 신기술 5000여 건을 전시, 기술 상담을 했다. 특히 고려대·동국대·포항공대·강원대 등 4개 대학이 기업과 기술이전 협약을 갖는 성과도 있었다.



박병표 기자 tiki2000@kbizweek.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09-11-17 13: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