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751호 (2010년 04월 26일)

통신서비스

기사입력 2010.04.20 오후 03:41

유·무선 통합 ‘대세’…스마트폰 시장 잡아라

핵심 포인트


●스마트폰 사용 고객 잡기 위해 분투
●기업 통신 시장 놓고 경쟁 치열해져
●차세대 통신 기술 도입 및 서비스 주도권 다툼
●업체 간 대규모 인수·합병 늘어날 듯

통신서비스

2010년 업계 관전 포인트

◆ 스마트폰 출시 경쟁이 한층 뜨거워 지고 있다 = 국내 3대 통신사들은 스마트폰 위주의 ‘전략폰’에 보조금을 집중 지급하고 있다. 특히 SK텔레콤은 올해 전체 출시 단말기의 30%를 스마트폰으로 채우고 KT는 최근 무선 데이터 요금을 평균 88% 인하했다. LG텔레콤은 연내 통합 애플리케이션 스토어인 ‘오즈 스토어’를 운영할 방침이다.

통신서비스

◆ 움직이는 사무실 ‘모바일 오피스’ 시장 놓고 사활 건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 이동통신 업체들은 스마트폰의 보급 확대와 함께 한계에 달한 개인 통신 시장의 돌파구로 기업 시장에 주목하고 있다. 이에 따라 KT는 ‘S.M.Art’, SKT는 ‘IPE’, LGT는 ‘탈통신’이라는 이름으로 모바일 오피스 사업을 벌이고 있다.

통신서비스
◆ 글로벌 통신서비스의 ‘차세대’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다
= 2006년 세계 최초로 와이브로(모바일 와이맥스)를 상용화한 우리나라에서 경쟁 기술인 LTE 방식의 서비스도 2012년께 등장할 전망이다. LTE는 전세계 통신 기기 업체 80%가 참여하는 이른바 4세대(G) 이동통신 기술로 현재의 3세대 이동통신(WCDMA)에 비해 50배 이상 빠른 전송 속도를 가지고 있다.

◆ 국내외 막론하고 업체 간의 인수·합병(M&A)이 끝없이 일어날 것이다 = 국내의 경우 2009년 KT와 LG텔레콤이 통합을 마무리했고 SK텔레콤도 올해 그룹 내 통신사들과의 합병이 예상된다. 세계로 눈을 돌리면 도이치텔레톰, 프랑스텔레콤, 텔레포니카, 보다폰 등이 타 기업 인수 및 자회사 통합을 앞두고 있으며 인도 최대 통신사 바르티에어텔과 남아프리카 최대 이동통신 기업 MTN그룹이 경영 통합을 모색 중이다.

이홍표 기자 hawlling@kbizweek.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0-04-23 13: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