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 topic 제 756호 (2010년 06월 02일)

‘4년간 시정 경험’ vs ‘차분·안정적’

기사입력 2010.05.25 오후 02:11

오세훈 한나라당 후보는 ‘4년 동안의 시정 운영 경험’, 한명숙 민주당 후보는 ‘차분하고 안정적’이라는 이미지 때문에 유권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기관인 포커스리서치는 5월 14~16일 사흘 동안 오 후보와 한 후보의 지지층만을 대상으로 이들에 대한 지지 행태를 심층적으로 파악하는 온라인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이 결과에 따르면 오 후보 지지 이유로는 ‘시정 운영 경험(49.9%)’이 가장 많이 꼽혔다.

그 다음으로 ‘도덕적이고 깨끗한 이미지(24.7%)’, ‘리더십·추진력(8.9%)’, ‘젊다·세련되고 매력적 인상(3.2%)’, ‘인물 됨됨이(2.6%)’, ‘정책 및 공약(2.3%)’, ‘정치인 같지 않은 이미지(1.1%)’ 등이었다.

‘시정 운영 경험’을 비롯해 ‘리더십’, ‘정책 및 공약’ 등 능력과 관련된 이유가 61.1%로 과반수를 차지했다. 반면 ‘도덕적이고 깨끗하다’, ‘젊고 매력적인 인상’ 등 이미지와 관련된 이유는 31.6%였다.

한 후보에 대한 지지 이유는 ‘차분하고 안정적이다(26.3%)’가 1위였고 ‘인물 됨됨이(13.1%)’, ‘여자라서(2.3%)’, ‘유명·익숙하다(1.2%)’ 등 이미지 때문이란 응답이 42.9%였다. ‘여당에 대한 반감 때문에(22.9%)’, ‘행정 업무 능력(8.5%)’, ‘리더십·추진력(3.7%)’ 등 이미지 이외의 이유로 한 후보를 지지한다는 응답은 35.1%였다.

전반적으로 오 후보는 40대 이상, 자영업·화이트칼라, 기혼자 등의 지지가 높은 반면 한 후보는 20대·미혼, 대학생·무직자 등에게서 인지도가 높았다. 이 조사는 서울시 거주 19세 이상 유권자 중에서 오 후보와 한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힌 215명을 성, 연령, 지지 정당, 직업, 결혼 여부별로 추출해 실시했다.

‘4년간 시정 경험’ vs ‘차분·안정적’

최고의 선거 이슈는 역시 ‘일자리’

취업난을 겪고 있는 19~29세 사이의 청년층은 ‘일자리 창출’을 가장 중요한 선거 이슈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또 세종시가 걸려 있는 대전의 주민들이 서울·인천·경기 등보다 지역경제 발전에 대한 열망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74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설문 조사에서는 전 지역의 응답자들이 △일자리 창출 △현 정권 중간 심판 △빈부 격차 완화 △정치 개혁 등 지방선거의 주요 현안 중에서 지역경제 발전을 최우선 순위로 뽑았다. 특히 그중에서도 세종시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대전 지역 유권자들은 48.3%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으며 인천(44.9%), 경기(31.5%), 서울(26.3%), 충남(22.7%)이 뒤를 이었다.

이준혁 한국경제 정치부 기자 rainbow@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0-06-03 09: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