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line news 제 호 (년 월)

수펄스의 '더 보이즈'화제…보아 연신 "사랑해요"

기사입력 2012.01.09 오후 01:36

*SBS

*SBS

'K팝 스타' 이미쉘, 이승주, 이정미, 박지민이 결성한 그룹 '수 펄스'가 심사위원들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지난 8일 방송된 6회는 팀 미션에 돌입해 오디션의 긴장감을 높였다. 참가자들이 자발적으로 팀을 구성해 단 하루동안 연습을 한 후, 심사위원들 앞에서 쇼케이스를 펼치는 미션이었다.

이 미션에서 이미쉘, 이승주, 이정미, 박지민으로 구성된 '수 펄스(秀 Pearls)'는 소녀시대의 'The boys'를 자신들의 특색에 맞게 편곡해서 불렀다. 다른 팀에 비해 단연 돋보이는 무대였다. 이들은 완벽하게 조화를 이룬 파워풀한 보컬로 무대를 완벽하게 장악했다.

이에 보아는 "경쟁심에 네 사람의 보컬이 조화를 이루지 못할까 걱정했는데 너무 잘했다"고 수 펄스를 극찬하며 연신 "사랑해요"를 외쳤다.

박진영은 "사실 이승주, 이정미 양이 그 전까지 돋보이지 않았는데 그룹을 이뤄서 빛을 발했다. 이런 사람들은 캐스팅 되게 되어있다"며 우승 후보로 떠오르는 이미쉘, 박지민 외에 다른 참가자들에게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양현석 역시 "멤버 구성이 너무 좋다 비슷하지만 각자의 개성이 돋보인다. 한 사람도 뒤처지는 사람이 없다”고 수 펄스 극찬을 쏟아냈다.

방송 후에도 수 펄스 극찬은 이어졌다. 많은 누리꾼들은 수 펄스에 대해 "역시 우승후보답다", "소름이 돋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가수 슈퍼주니어 신동 역시 1월8일 트위터를 통해 "K-POP STAR 秀Pearls 최고. 그런데 정말 최고는 무대 구성. 소름끼친 건 4명의 안무가 아닌 그냥 움직임에 깜짝 놀랐습니다. 으악 최고다"라며 수 펄스에 대해 격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경비즈니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2-01-09 1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