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 topic 제 862호 (2012년 06월 13일)

[여의도 생생 토크] 밑그림 그리기 한창인 대선 주자들

기사입력 2012.06.12 오후 08:46


19대 국회 임기가 시작됐다. 이번 국회는 개원하자마자 대선 국면에 바로 접어들 운명이다. 6월 2일 기준으로 12월 대통령 선거(12월 19일)가 정확히 200일 남았다. 대통령의 권한이 막강한 우리나라에선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 등 여야는 대선 후보 선출 작업과 함께 대선 공약 만들기에 돌입하지 않을 수 없는 처지다.

각 당은 아직 대선 후보를 추리는 단계다. 새누리당은 당헌·당규상 8월 22일까지 대선 후보를 정해야 하지만 “너무 일찍 검증대에 세울 필요가 있느냐”는 당내 일각의 지적이 있어 더 미뤄질 수도 있다. 민주당은 세 단계 대선 후보 경선의 틀을 짜 흥행 몰이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당내 경선과 오픈프라이머리(완전 국민 경선)을 진행한 뒤 통합진보당과의 야권 연대를 거쳐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과 단일화 작업을 한다는 시나리오다.

새누리당은 박근혜 전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으로 굳어지는 분위기 속에서 정몽준 의원과 김문수 경기지사, 이재오 의원, 임태희 전 대통령실장 등이 비박(非朴) 연대를 형성하고 있다.

박 전 위원장은 이달 하순 캠프를 꾸릴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경제정책을 담당하는 브레인으로는 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장, 학자 출신인 안종범·강석훈 의원 등이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병수 사무총장, 최경환 의원 등은 정무 분야에서 지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왼쪽부터) 새누리당 전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정몽준 새누리당 의원, 문재인 민주통합당 상임고문,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

박근혜(왼쪽부터) 새누리당 전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정몽준 새누리당 의원, 문재인 민주통합당 상임고문,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


정몽준 전 대표의 싱크탱크는 ‘아산정책연구원’과 ‘해밀을 찾는 소망’이다. 함재봉 아산정책연구원장과 모종린 선임연구위원 등이 대표적 정책 브레인이며 아산정책연구원 이사직을 맡고 있는 이홍구 전 총리와 한승주 전 외무부 장관은 자문 멤버다.

김문수 경기지사 캠프의 핵심 멤버는 김용태 의원과 차명진·임해규·김동성 전 의원이 움직이고 있으며 허숭 전 경기도시공사 감사와 노용수 전 비서실장, 최우영 경기지사 특보, 정택진 국민통합연대 공동대표 등도 돕고 있다.

민주당 쪽에선 누가 대권 후보가 될 지 지금으로선 불투명하다. 당초 ‘이-박(이해찬 당대표-박지원 원내대표) 연대’를 통해 친노계인 문재인 상임고문을 띄우자는 의견이 많았으나 현재 치러지고 있는 당 대표 경선에서 비노(非盧)계인 김한길 의원이 이해찬 의원을 부산과 충남을 제외한 전 지방에서 이기면서 결과가 오리무중이 됐다. 김한길 의원 측을 손학규 전 의원과 김두관 경남지사가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상임고문은 외곽 싱크탱크인 ‘담쟁이 포럼’을 지난 5월 30일 발족시켰다. 한완상 전 대한적십자사 총재가 대표를, 노무현 정부 때 청와대 정책실장이었던 이정우 경북대 교수가 연구위원장을 각각 맡는 등 노무현의 사람들이 대거 참여했다.

김두관 경남지사를 돕는 핵심 인사는 이강철 전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윤승용 전 청와대 홍보수석 등이다. 4선 원혜영 의원이 이사장을 맡고 있는 ‘자치분권연구소’, 김태랑 전 의원이 주도하는 ‘생활정치포럼’ 등의 싱크탱크와 지방자치단체장 출신 모임인 ‘머슴골’ 등이지지 그룹이다.

손학규 민주당 상임고문은 조정식·신학용·이춘석·양승조·이찬열 의원 등 현역 의원 9명이 당내 지지 모임을 결성했다. 외곽에서는 김성수 전 성공회대 총장, 송태호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으로 구성된 ‘동아시아미래재단’이 싱크탱크 역할을 하고 있다.

안철수 원장은 ‘박원순맨’이 대거 포함된 외곽 캠프를 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 관계자는 “서울시장 선거 때 박원순 시장을 도왔던 시민 단체 인사들과 노무현 정부 때 청와대 인사들이 외곽에서 안 원장을 돕고 있다”고 했다.



김재후 한국경제 정치부 기자 hu@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2-06-13 09: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