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제 862호 (2012년 06월 13일)



[카 & 라이프] 메르세데스벤츠 뉴 ML350 블루텍, 자존심 구긴 벤츠 “Q5·X5 다 덤벼!”

메르세데스벤츠가 5월 22일 3세대 M-클래스를 내놓았다. 기존 ML300 한 종류이던 라인업은 ML250 블루텍, ML350 블루텍, ML63 AMG 등 세 가지로 늘어났다. ML63 AMG는 1억5090만 원의 고성능 모델이므로 일반 소비자들이 선택할 수 있는 라인업은 사실상 두 가지다. ML250과 ML350을 각각 내놓으면서 ▷적당한 가격과 연비를 추구하는 고객 ▷가격·연비보다 성능을 추구하는 고객을 따로 공략할 수 있게 됐다. 기존에는 라인업이 하나밖에 없어 별다른 선택의 기준이 없었다.
아우디·BMW의 경쟁 모델에 비해 뒤처진 판매량을 따라잡기 위해 메르세데스벤츠는 기존 모델보다 810만 원을 낮춘 신형 ML250을 내놓았다. 배기량은 줄었지만 파워는 비슷한 수준이고 연비는 20% 가까이 개선됐다.

아우디·BMW의 경쟁 모델에 비해 뒤처진 판매량을 따라잡기 위해 메르세데스벤츠는 기존 모델보다 810만 원을 낮춘 신형 ML250을 내놓았다. 배기량은 줄었지만 파워는 비슷한 수준이고 연비는 20% 가까이 개선됐다.


이렇게 내놓은 데는 메르세데스벤츠의 고민이 녹아 있다. 기존 M-클래스의 경쟁 모델을 보면 가격이 싼 아우디 Q5(2.0TDI, 6110만 원)보다 판매량이 낮았고 가격이 더 비싼 BMW X5(3.0d, 9380만 원)보다 적게 팔렸다. 독일 3사의 프리미엄급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SUV) 중에서는 가장 인기가 없던 차종이었다.

신형 M-클래스는 작심한 듯 기존 모델과는 확연히 차별화되는 외관과 성능을 지녔다. 기아자동차의 구형 쏘렌토를 닮은 듯한 투박한 외모는 깔끔하게 변했다. 범퍼 언더 커버를 제외하면 번쩍이는 크롬 테두리는 거의 쓰이지 않았고 돌출된 휠하우스도 없앴다. 장식을 최소화하고 조형적인 아름다움을 추구했다.


[카 & 라이프] 메르세데스벤츠 뉴 ML350 블루텍, 자존심 구긴 벤츠 “Q5·X5 다 덤벼!”

[카 & 라이프] 메르세데스벤츠 뉴 ML350 블루텍, 자존심 구긴 벤츠 “Q5·X5 다 덤벼!”

디젤엔진임에도 놀랍도록 조용해

기존에 3000cc 한 가지였던 디젤엔진은 2200cc(ML250)와 3000cc(ML350)의 두 가지로 늘어났다. ML250은 제원상 최대 출력과 최대 토크가 배기량이 더 큰 기존 모델과 동일하다. 그러나 연비는 리터당 10.1km에서 11.9km로 개선됐다. 올해 나온 모델은 신 연비 기준이 적용되기 때문에 연비는 20% 이상 뛰어난 것으로 보인다.

다만 0→100km/h 가속 성능은 8.3초에서 9초로 떨어졌다. 아무래도 연비 개선에 더 초점을 둔 듯하다. 가격은 기존 모델 대비 810만 원 떨어진 7990만 원으로 무려 10% 가까운 하락률이다. 소비자의 선택을 받지 못하면 콧대 높은 명품도 어쩔 수 없다는 것을 새삼 확인해 주는 부분이다.

뉴 ML250의 가속 성능에 만족하지 못한다면 뉴 ML350(9240만 원)이 대안이다. 0→100km/h 가속 성능이 7.4초로 웬만한 고성능 세단에 맞먹으며 SUV라 체감 가속력이 더 뛰어나다. 가솔린엔진은 시속 200km에 가까운 속도를 내려면 분(分)당 엔진 회전수(rpm)가 5000이 넘어가므로 1분 이상 지속이 힘들지만 디젤엔진은 3000 이하로도 유지되기 때문에 고속 크루징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운행 시 성능이나 승차감은 메르세데스벤츠에서 기대되는 수준을 만족시킨다. 디젤엔진임에도 불구하고 놀랍도록 조용하다. ‘신상’이다 보니 동급 세단인 E-클래스보다 조용하다. 뒷좌석 시트까지 젖히고 등받이를 앞으로 눕히면 키 183cm 남성이 대각선으로 누울 수 있는 공간이 나온다. 다만 오작동이 빈번한 국산 내비게이션의 이식 완성도는 떨어지는 편이다.


우종국 기자 xyz@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2-06-13 1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