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line news 제 호 (년 월)

박원숙 눈물 고백 “아들 사망 원인, 난 모른다…듣고 싶지 않아”

기사입력 2013.09.13 오후 01:17

*사진출처 - KBS 2TV

*사진출처 - KBS 2TV


중견배우 박원숙이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아들을 생각하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스타마음 여행-그래도 괜찮아'에 출연했다. 이날 박원숙은 체코 여행을 떠나 현지에서 만난 한국인 학생들을 보면서 아들을 떠올렸다.

이때 박원숙은 이들과 대화를 나누다 "우리 아들이 고등학교 때부터 배낭여행을 가고 싶다고 했는데 위험하다고 말렸다"며 세상을 떠난 아들을 떠올렸다.

이어 박원숙은 "조금 더 일찍 마음 편하게 여러 나라 다니게 할 걸"이라며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보였다.

또한 박원숙은 아들에 대해 묻자 "사고 당시에도 사람들이 내게 그 이야기를 물어봤다. 그럴 때면 '나는 몰라요. 그 이야기 하지 말아요'라고 말했다. 의사가 다친 부위에 대해 이야기해주려 할 때도 '됐어요. 하지 마세요'라고 했다. 그래서 나는 지금까지도 아들의 사망 원인을 모른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앞서 박원숙은 지난 2003년 11월 교통사고로 아들을 잃었다.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박원숙 아들, 너무 안타까운 일이다", "박원숙 아들, 가슴 아프겠다", "박원숙 아들, 눈물이 난다", "박원숙 아들, 사연이 너무 슬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비즈니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3-09-13 13: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