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business 제 1009호 (2015년 04월 08일)

얼쑤, 소이파우더 6종 선봬 外

기사입력 2015.04.02 오후 05:01

얼쑤, 소이파우더 6종 선봬 外
얼쑤, 소이파우더 6종 선봬

얼쑤가 ‘얼쑤 소이밀크’ 외 6종의 신제품을 출시했다. 얼쑤 소이밀크는 발효 대두 제조 특허 기술을 이용해 만든 파우더 제품이다. 소이 눈꽃 빙수와 소이 스무디 베이스 원료, 소이 주스 등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콩을 주재료로 청국장을 만드는 발효 공법과 동결건조 공법으로 만들어졌다. 얼쑤 소이밀크의 가장 큰 장점은 눈꽃 빙수기에 접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중국·싱가포르·베트남 등 빙수 시장이 형성돼 있는 지역에서 눈꽃 빙수기와 함께 얼쑤 소이밀크 파우더의 주문이 이어지고 있다.








인스타그램, 레이아웃 앱 출시


얼쑤, 소이파우더 6종 선봬 外

인스타그램이 다양한 편집 기능을 통해 기존 사진을 재창조할 수 있는 ‘레이아웃(Layout)’ 애플리케이션(앱)을 출시했다. 레이아웃 앱은 여러 장의 사진을 한 장으로 편집해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공유하거나 기기에 저장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인스타그램은 새로운 레이아웃 앱에 ‘얼굴 인식(Faces)’ 기능을 추가했다. 해당 기능은 사람의 얼굴이 포함된 사진을 별도의 리스트로 보여준다. 또 사용자들은 ‘포토부스(Photo Booth)’ 기능을 활용해 여러 장의 셀카를 찍을 수 있다. 레이아웃 앱은 현재 iOS에서만 사용할 수 있고 안드로이드 버전은 준비 중이다.



얼쑤, 소이파우더 6종 선봬 外
아름다운가게, 나눔 장터 개장

아름다운가게의 나눔 장터가 봄을 맞아 본격 개장한다. 나눔 장터는 시민들이 직접 판매자와 구매자로 나서 체험하는 방식의 환경 캠페인이다. 뚝섬 장터는 한강 뚝섬유원지 광장에서 매주 토·일요일에, 광화문 장터는 광화문 광장에서 매주 일요일에 열린다. 두 장터 모두 기간은 10월 25일까지다. 나눔 장터는 별도 참가비를 받지 않는 대신 장터에 참여한 시민들로부터 판매 수익금의 일부를 자율 기부 받아 나눔 사업을 진행한다. 나눔 장터 판매 참가 신청은 홈페이지(www.flea1004.com)에서 참가 희망 장터일 2주 전부터 하면 된다.





조시모, ‘어메이징 크리’ 판매 개시


얼쑤, 소이파우더 6종 선봬 外

조시모스포츠가 골프 드라이버 ‘어메이징 크리(AmazingCre)’를 국내에 판매한다. 어메이징 크리는 최근 열린 ‘PGA 머천다이즈 쇼’에서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헤드 중심 부분에 구멍이 나 있어 다운스윙 시 공기의 저항을 줄여준다. 프로와 일반인을 대상으로 테스트한 결과에 따르면 어메이징 크리로 스윙했을 때 일반 드라이버보다 스윙 속도가 평균 10% 정도 빨라졌다. 결과적으로 25~30야드의 비거리가 늘어났다. 헤드 부분의 구멍으로 방향성도 향상된다.



누리콘 ‘뷰플렉스’, 조달 우수 제품 지정


얼쑤, 소이파우더 6종 선봬 外

조달청은 3월 20일 서울 코엑스에서 누리콘의 ‘뷰플렉스’ 등 49개 제품을 조달 우수 제품으로 지정했다. 이번 심사에서는 신기술 융합 제품과 사회 안전 분야 제품 다수가 우수 제품으로 지정됐다. 에너지 절약형 멀티 스크린 컴퓨터 뷰플렉스는 네트워크가 구성된 환경 어디에서든 영상을 실시간으로 전시 및 공유할 수 있다. 뷰플렉스는 영상 표출 시스템 중 최초로 조달 우수 제품에 지정됐다. 정해창 누리콘 대표는 “조달 우수 제품 선정은 국내에 없던 IP 월 솔루션의 개발과 연구에 아낌없이 투자한 성과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리온 ‘닥터유 키즈’, 약국에서도 판매


얼쑤, 소이파우더 6종 선봬 外

오리온이 ‘닥터유 키즈’를 약국에서도 판매한다. 닥터유 키즈는 약국 전문 영업·마케팅 회사인 ‘온라인팜’을 통해 3월부터 전국 약국에 공급되고 있다. 닥터유 키즈는 총 3종으로 임실치즈쿠키·해남단호박쿠키·청정목장우유쿠키 등이 있다. 안전하고 몸에 좋은 국내산 재료로 만들어 엄마들에게 신뢰감을 준다. 제품마다 아이의 성장에 필요한 비타민과 무기질·칼슘·DHA·EPA 등이 들어 있다. 오리온은 목 건강에 좋은 기능성 캔디 ‘민티’도 약국 판매에 나설 계획이다.


김수아 인턴기자 sa0410@hankyung.com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5-04-03 11:41